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2729 0032020091962892729 01 0101001 6.1.19-RELEASE 3 연합뉴스 56680405 false true false false 1600495195000 1600495202000

"분노조절 장애 도지사" vs "X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라듯"

글자크기

조세연 보고서 비판 놓고 이재명-국민의힘 의원들 SNS서 날선 설전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자신을 비판하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를 통해 날선 설전을 벌였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복이 불의에 공분하는 것은 국민능멸보다 백배 낫다"며 자신을 "희대의 분노조절 장애 도지사"라고 비판한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머슴 주제에 주인의 돈을 가지고 '국민이 돈맛 알면 큰일 난다'고 하는 귀당 대표님 말씀에는 어떤 조언을 하시겠냐"며 "내로남불 비판 피하시려면 공분한 저에게 '분노조절' 말씀하시기 전에, 국민 능멸한 김종인 대표님께 '국민 돈맛' 발언 사과부터 요구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귀당의 무고한 생명까지 뺏은 인권침해나 수백억 차떼기 부정부패의 과거는 그렇다 치고, 지금 실시간으로 벌어지는 수십억 재산은닉, 천억대 직무 관련 의심 거래는 모르쇠 하며 극소액의 형식적 문제를 침소봉대하여 'x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라듯' 하는 귀당 인사들에게는 뭐라 하시겠느냐"고 몰아붙였다.

장 의원은 전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국민의힘을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비판한 이 지사를 겨냥해 "자신을 향한 비판에 대해, 분노조절 하나 제대로 하지 못하면서, 어떻게 다원화된 국민들의 요구를 아우르면서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수 있겠냐"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지사는 또 다른 페이스북 글에서 "지자체에 지역화폐가 확산하면 단점이 심화할 수 있다"고 지적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을 향해 "언론 뒤에 숨지 말고 공개 토론하자"고 제안했다.

윤 의원이 '지역화폐가 역효과를 낸다'는 한국조세재정연구원(조세연)의 보고서를 두둔하며 "지자체에 (지역화폐가) 확산하면 의도했던 장점은 줄고 단점만 심화할 수 있다"는 내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자 이에 맞대응 한 것이다.

이 지사는 "양극화 완화와 경제 회생을 위해 유통 대기업의 골목상권 잠식으로 피해 보는 영세자영업자와 골목상권을 보호하는 지역화폐는 문재인 정부의 포용정책 중 하나"라며 "그런데 (윤 의원은) 비중이 적은 소비의 지역 이전 부분만 강조하고 핵심요소인 규모별 이전 효과는 의도적으로 외면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물량 자랑하며 왜곡조작으로 기득권 옹호하는 일부 보수언론 뒤에 숨어 불합리한 일방적 주장만 하지 말고, 수차례 제안한 국민 앞 공개토론에서 당당하게 논쟁해 보실 용의는 없냐"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지사는 최근 페이스북에 연달아 글을 올려 조세연 보고서를 비판하고 있다.

그는 조세연이 "얼빠진 국책연구기관"이라면서 "특정 집단의 이익을 옹호하고 정치에 개입하는 것이라면 이는 보호해야 할 학자도 연구도 아니며 청산해야 할 적폐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또 지역화폐를 옹호하는 자신을 '희대의 포퓰리스트'라고 한 국민의힘을 향해 "이재명이 희대의 포퓰리스트라면, 지역화폐보다 더 진보적인 기본소득을 제1정책으로 채택한 후 하위소득자에게만 지급하는 짝퉁 기본소득으로 만든 국민의힘은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했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