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2648 0512020091962892648 01 0103001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94619000 1600494629000

민주당 "박덕흠의 이해충돌 논란, 방치한 국민의힘이 답해야"

글자크기

"의원 신분 이용해 특혜 누려…국민 분노·실망에 답해야"

뉴스1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노위 전체회의에 참석하고있다. 2020.9.15/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9일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의 공직자 이해충돌 논란에 대해 국민의힘이 당 차원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한규 민주당 법률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논평에서 "이러한 상황을 직접 야기하고 장기간 방치한 국민의힘에게 묻는다"며 "국회의원이란 신분을 이용해 엄청난 특혜를 누린 것으로 생각하는 국민들의 분노와 실망감에 어떻게 답하실 것이냐"고 말했다.

김 법률대변인은 "지난 8월23일 방송에서 이와 관련된 첫 보도가 있고 나서 박 의원은 이를 부인하면서도 슬쩍 소속 상임위를 국토교통위에서 환경노동위로 변경했다"며 "상임위를 변경하더라도 3선 국회의원인 박 의원이 해당 건설사들과의 관계가 계속되는 한 이해충돌의 우려는 계속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박 의원이 국토위원을 지낸 2015년 4월~2020년 5월까지 박 의원과 가족들이 대주주로 있는 건설사들은 국토부와 산하기관들로부터 사업 수주, 기술 이용료 명목 등으로 1000억여원을 받았다.

김 법률대변인은 "국회 차원에서도 이해충돌 우려가 있는 국회의원이 상임위 활동으로 피감기관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피감기관을 운영할 세금을 낸 국민에게는 어떠한 피해를 줬는지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며 "이에 대해 문제가 확인되면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아울러 "시민단체가 직권남용·부패방지법 위반·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내용에 대해선 수사기관의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younm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