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2501 0292020091962892501 05 0507003 6.1.20-RELEASE 29 OSEN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0493160000 1600493220000

‘ERA 2.77’ 허드슨 시즌 아웃...김광현, STL 선발진 보루됐다

글자크기
OSEN

[OSEN=주피터(미국 플로리다주), 박준형 기자]훈련이 끝나고 김광현이 허드슨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조형래 기자] 이제는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진정한 보루가 된 김광현이다. 선발진 한 축이었던 다코다 허드슨이 시즌아웃 판정을 받았다.

‘디 애슬레틱’의 마크 샘슨, MLB.com 등 미국 현지 언론들은 세인트루이스 다코다 허드슨의 부상자 명단 등재 소식을 전했다. 존 모젤리악 사장은 “허드슨은 우측 팔꿈치 굴근 통증이 발생했고 올 시즌 내에 피칭을 할 수 없다”고 전했다. 시즌 아웃이다. 허드슨은 올 시즌 8경기 3승2패 평균자책점 2.77, WHIP 1.00으로 굳건하게 선발진 한 축을 지키고 있었다.

악재가 겹치는 세인트루이스 선발진이다. 에이스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믿었던 잭 플래허티가 부진을 거듭하며 신임을 잃고 있다. 선발로 복귀한 카를로스 마르티네스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이 달에야 복귀했다. 시즌 개막을 앞두고 마일크 미콜라스가 팔꿈치 부상으로 선발진을 이탈한 가운데 허드슨마저 시즌 아웃이 됐다.

이제 세인트루이스 선발진을 굳건히 지키는 선수는 베테랑으로 5승1패 평균자책점 2.87로 분전하고 있는 애덤 웨인라이트, 그리고 김광현 둘 뿐인 상황이다. 김광현은 세인트루이스 선발진의 보루가 됐다. 김광현은 올 시즌 6경기 2승 평균자책점 0.63으로 호투를 거듭하고 있고 내셔널리그 신인왕 후보까지 거듭났다.

신장 질환으로 9월 초 한 차례 선발 등판을 거르기도 했지만 지난 15일 밀워키전에서 7이닝 무실점 역투로 건재함을 과시했다. 현지에서는 이제 세인트루이스의 포스트시즌 진출시 3선발로 꼽는 등 입지가 완전히 달라졌다. 이런 상황에서 허드슨까지 전열에서 이탈하며 김광현은 팀이 믿을 수밖에 없고 믿어야 하는 선발 투수가 됐다.

한편, 김광현은 오는 20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시즌 3승에 도전한다. /jhra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