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2493 0102020091962892493 02 0201001 6.1.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93059000 1600493181000

‘라면 화재’ 의식 잃은 형제 돕는 손길…3000여만원 모여

글자크기
서울신문

어머니가 집을 비운 사이 라면으로 끼니를 때우려다가 불을 내 화상을 입은 여덟 살, 열 살 형제가 살던 인천 미추홀구의 한 빌라에서 17일 물청소 작업이 진행 중이다. 2020.9.17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모가 없는 집에서 단둘이 라면으로 끼니를 해결하려다 불이나 중태에 빠진 형제를 돕겠다는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19일 후원을 주관하는 학산나눔재단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기준으로 형제를 돕겠다고 140여명이 나섰다. 기부금은 적게는 1만원대 미만부터 많게는 1000만원이 전달돼 지금까지 3000여만 원이 모였다.

재단 측은 사고 소식이 알려진 뒤 하루 평균 50~60건 기부 문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민원인 중에는 “아이들이 (회복하고) 성장했을 때 (사회에) 정착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거나 “지속해서 형제를 꾸준히 후원하고 싶다”며 구체적 방법을 묻기도 했다.

재단 측은 모금액을 형제가 직접 필요한 곳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우선 사용처가 지정되지 않은 기부금은 시급한 치료비로 사용할 수 있게 하고, 나머지 사용처가 지정된 금액은 용도에 맞게 전달할 방침이다.

공공기관들도 발 벗고 나섰다. 인천소방본부는 이들 형제에게 ‘119원의 기적’ 성금으로 치료비 5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해당 성금은 화재 등 예기치 못한 사고를 당한 피해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인천 소방관들이 매일 1인당 119원씩 기부해 적립하는 성금이다.

담당 구청인 미추홀구도 의료비로 300만원을 긴급 지원하고 나머지 치료비는 형제가 입원한 병원 사회사업실이 후원하기로 했다. 또 형제 어머니가 병간호 기간에 병원 근처 모텔이나 원룸에서 지낼 수 있도록 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인천도시공사는 화재로 지내던 자택에는 거주가 어려운 점을 고려해 집을 수리하는 기간 다른 공공임대주택을 제공할 방침이다.
서울신문

화재 현장 인근에서 발견된 컵라면 용기 - 초등생 형제가 라면을 끓여 먹다 화재가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 한 빌라에서 물청소 작업 중 떠밀려온 것으로 추정되는 컵라면 용기가 물웅덩이에 잠겨있다. 2020.9.17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형제는 지난 14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한 4층짜리 빌라의 2층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가 일어난 화재로 중화상을 입었다.

이들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집에서 비대면 수업을 하는 중에 집에서 단둘이 끼니를 해결하려다가 변을 당했다. 홀로 아이들을 키우는 어머니는 화재 당시 지인을 만나기 위해 집을 비운 상태였다.

화재로 형은 전신의 40%에 3도 화상을 입어 위중한 상태이며 동생은 상태가 다소 호전돼 일반 병실로 옮길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둘 다 부상이 심해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