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2432 0512020091962892432 01 0103001 6.1.2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92612000 1600492618000

김홍걸 '감찰 의무 협조하지 않았다?'…"사실 아냐" 반박

글자크기

"소명 자료 제출 요구 승낙, 대면조사 일정도 협의 마쳤다" 주장

"당의 출당 결정,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무겁고 엄숙히 받아들인다"

뉴스1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하고 있다. 2020.9.16/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재산 신고 누락 및 부동산 투기 의혹을 소명하지 못해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제명 처리된 김홍걸 무소속 의원은 19일 "결코 조사나 감찰을 피하거나 협조를 거부하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밝혔다.

김 의원실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통해 "최인호 대변인의 브리핑에서 '감찰 의무에 성실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아니하였음'이라는 부분은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8일 오후 긴급 최고위원회의 결과, 김 의원에 대한 제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당 윤리감찰단이 김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한 조사를 개시했고, 감찰 업무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않았다"고 제명 사유를 설명했다.

이날 입장문에 따르면 윤리감찰단 간사가 지난 18일 오후 2시경 김 의원실에 찾아왔고, 당시 김 의원이 자리를 비운 상태라 보좌관이 대신 만났다고 한다.

김 의원실 측은 "오늘까지 소명 자료를 제출하라는 요구에 승낙했으며, 의원의 대면조사 일정까지 협의를 마쳤다"면서 "이 과정에서 간사는 김 의원과 직접 통화해 본인 동의를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켜 국민들께 심려를 끼치고 당에 부담을 드린 것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당의 출당 결정을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무겁고 엄숙히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21대 총선 전 후보자 재산 신고 당시 10억원대 분양권 등을 누락해 재산 축소 신고 의혹이 일었다. 이후 언론 보도 등을 통해 2016년 주택 3채를 잇달아 구매한 사실 등이 알려져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younm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