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2349 0182020091962892349 01 0104001 6.1.20-RELEASE 18 매일경제 62601437 false false false false 1600491963000 1601100512000

정성호 "대정부질문서 추미애 아들만…여야 정책으로 승부해야"

글자크기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이 "정쟁만 있고 정책은 없는 대정부질문 제도는 하루라도 빨리 없애고, 상임위와 법안 소위를 활성화해야 한다"고 19일 말했다.

국회 예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대정부질문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특혜 문제로 시작해서 정쟁만 하다 끝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야당은 정책으로 승부해야 한다"며 "상대 당의 약점만 물고 늘어져 반사이익을 얻겠다는 행태로는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당도 정신을 차려야 한다"며 "야당 덕만 기대하다가는 준엄한 심판을 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책과 예산을 놓고 여야가 토론하고 대안을 만들어야 코로나19 뒤에 밀려오는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는 게 요지다.

그는 "(대정부질문과 달리) 예결위에서는 다행히 추 장관 아들 문제가 한마디도 안 나왔다"고 전했다.

이어 "위원장으로서 예결위원들에게 예산과 정책질의에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며 "위원들도 추경의 문제점과 대안, 라면형제 사건 등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서윤덕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