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2220 0562020091962892220 02 02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90959000 1600491308000

‘인천 라면 형제’ 엄마는 연락두절? “아이들과 병원에… 큰 충격 받아”

글자크기

인천서 라면 끓이다 발생한 사고로 전신화상 입은 초등생 형제 / 의식 회복 못하고 산소호흡기도 못 뗀 상태로 알려져 / 아이들의 모친은 현재 병원에… 경찰 “보도 쏟아져 부담 느껴” / 초등생 형제 돕겠다며 사흘간 기부금 3000여만원 모여

세계일보

집에서 라면을 끓이다 불이 나 전신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인 인천 초등학생 형제의 어머니가 행방이 묘연하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화재 사고 당시 유독가스를 많이 흡입한 아이들은 자가호흡이 어려워 아직 산소호흡기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경찰과 인천시 미추홀구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발생한 인천 미추홀구 빌라 화재로 중상을 입은 초등생 A(10)군과 B(8)군 형제는 서울 모 화상 전문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군은 온몸의 40%에 달하는 3도 화상, 동생 B군은 다리 등에 1도 화상을 입었다.

전날인 18일 동생에 이어 형이 의식을 되찾았다는 보도도 있었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A군과 B군은 여전히 의식불명 상태로 사경을 헤매고 있다.

B군은 전날 호흡 상태가 조금 호전돼 의료진이 산소호흡기를 제거하려고 시도했지만, 자가 호흡이 이뤄지지 않아 계속 중환자실에서 형과 함께 치료를 받고 있다.

형인 A군의 경우, 전신화상이 매우 심해 의료진이 수면제 치료를 이어가고 있다. 병원 측 확인 과정에서 착오가 생겨 두 형제가 의식을 되찾고 일반병실로 옮겨졌다는 오보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

세계일보

초등생 형제가 라면을 끓이다 화재가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 한 빌라 밖 물웅덩이에서 발견된 컵라면 용기. 연합뉴스


◆“엄마는 현재 병원에서 아이들 돌보는 중”

A·B군 엄마인 C씨의 연락이 두절됐다는 보도 역시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C씨는 아이들이 입원해 있는 병원에 머무르고 있으며, 경찰은 “C씨가 큰 충격을 받았고, 자신에 대한 보도가 쏟아지면서 부담을 느껴 휴대전화로 연락이 잘 안 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형제의 상태가 어느 정도 회복되면 C씨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난 14일 오전 11시16분쯤 인천 미추홀구 용현동 도시공사 임대주택 모 빌라 전체 4층짜리 건물 2층 거주지에서 어머니가 집을 비운 사이 A·B군이 라면을 끓이려다가 불을 내 온몸에 화상을 입는 등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두 형제는 아버지 없이 어머니와 셋이 살고 있었다. A군 형제와 C씨는 기초생활수급 대상으로, 수급비와 자활근로비 등 명목으로 매달 140만~160만원가량 지원 받아 생활해왔다.

특히 사고 당일 형제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비대면 수업이 진행되면서 스스로 끼니를 해결하려다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C씨는 아이들을 방치해 학대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지난달 검찰에 송치된 상태인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더했다.

◆“초등생 형제 돕고 싶다” 3일간 3000여만원 모금

초등생 형제를 돕겠다는 온정의 손길이 이어져 사흘간 3000여만원이 모금된 것으로 19일 전해졌다.

사단법인 학산나눔재단은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100여명으로부터 기부금 3000여만원을 모았다고 이날 밝혔다.

재단 측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A(10)군·B(8)군 형제를 위해 써 달라며 적게는 1만원부터 많게는 1000만원까지 전달했다고 전했다. 일회성이 아니라 꾸준히 형제를 돕고 싶다고 밝힌 후원인도 있었다.

재단 측은 “기부금이 오롯이 초등생 형제를 위해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