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2127 1192020091962892127 02 0213001 6.1.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0490085000 1600490094000

"우리 조폭인데" 협박하며 술값 안 낸 2명 실형

글자크기
"우리 조폭인데" 협박하며 술값 안 낸 2명 실형

자신들이 조직폭력배라며 유흥주점 업주를 위협해 술값을 내지 않은 40대 2명에게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울산지방법원은 이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2살 A씨에게 징역 10개월을, 40살 B씨에게 징역 5개월을 각각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 3월과 4월 울산의 유흥주점 두 곳에서 술과 안주, 유흥접객원 등의 서비스를 받고 자신이 조폭이라고 협박해 술값 58만 원을 내지 않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판부는 이들이 동종 전과가 있음에도 같은 범행을 저질렀고 범행 수법이 매우 불량하다며 양형 사유를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