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2116 0372020091962892116 02 0201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61488141 false true false false 1600489973000 1600489976000

윤희숙 “식견 얕다” vs. 이재명 “숨어서 일방주장”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한국조세재정연구원(조세연)의 보고서를 옹호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언론 뒤에 숨지 마시고 공개 토론하자”고 제안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경제 전문가인 윤희숙 위원장님, 지역화폐는 소비의 지역 간 이전 차단보다 업종 내 규모별 재분배에 더 중점이 있다는 거 모르시진 않으시지요?”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양극화 완화와 경제 회생을 위해 유통 대기업의 골목상권 잠식으로 피해 보는 영세자영업자와 골목상권을 보호하는 지역화폐는 문재인 정부의 포용정책 중 하나”라며 “그런데 (윤 의원은) 비중이 적은 소비의 지역 이전 부분만 강조하고 핵심요소인 규모별 이전 효과는 의도적으로 외면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물량 자랑하며 왜곡조작으로 기득권 옹호하는 일부 보수언론 뒤에 숨어 불합리한 일방적 주장만 하지 말고 국민 앞 공개토론에서 당당하게 논쟁해 보실 용의는 없냐”고 덧붙였다.

앞서 윤 의원은 이날 SNS에 ‘지역화폐가 역효과를 낸다’는 조세연 보고서에 대해 “분석과 서술방식 모두 잘 쓰인 보고서”라고 평가하며 “지자체에 (지역화폐가) 확산하면 의도했던 장점은 줄고 단점만 심화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조세연을 비판한 데 대해 “권력을 가진 이들이 전문가집단을 힘으로 찍어누르려 하는 것은 한 나라의 지적 인프라를 위협하는 일인 동시에 전문성의 소중함에 대한 본인들 식견의 얕음을 내보이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최근 SNS를 통해 조세연 보고서를 비판해왔다. 그는 조세연을 두고 “얼빠진 국책연구기관”이라면서 “특정 집단의 이익을 옹호하고 정치에 개입하는 것이라면 이는 보호해야 할 학자도 연구도 아니며 청산해야 할 적폐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