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2099 0562020091962892099 05 0507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4245982 false true false false 1600489754000 1600489767000

‘5연패 토론토 구하라’ 류현진 20일 출격…김광현도 동반 출격

글자크기
세계일보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필라델피아 필리스에 더블헤더 1, 2차전을 모두 내주며 충격의 5연패에 빠졌다.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33)이 20일 필라델피아를 상대로 팀 연패를 끝내야 한다는 무거운 중책을 지게 됐다.

토론토는 19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와의 원정 더블헤더 2차전에서 7-8로 역전패했다. 앞선 1차전에서 0-7로 패한 토론토는 연패 탈출이 간절했으나, 2차전에서 충격적인 역전패를 당했다. 특히 2차전은 7-5로 앞서다 6회 역전을 허용해 그 충격이 더 켰다.

토론토는 류현진이 등판했던 14일 뉴욕 메츠전에서 7-3으로 승리했지만, 이후 치른 5경기에서 모두 무릎을 꿇었다. 뉴욕 양키스와의 원정 3연전에서 6-20, 2-13, 7-10으로 졌다. 특히 3경기 연속 6홈런 이상을 맞으며 총 19개의 대포를 헌납하며 마운드가 완전히 붕괴했다. 3경기 19홈런은 메이저리그 신기록이기도 하다. 경기 연속 6홈런 이상을 친 것 역시 역대 최초다. 그나마 토론토는 아메리칸리그 포스트시즌 8번 시드 경쟁에서 시애틀 매리너스에 3.5게임 차로 앞서 아직은 진출 가능성이 크지만 조금씩 위기감이 감도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이런 가운데 류현진이 20일 오전 7시5분 필라델피아를 상대로 연패를 끊고 포스트시즌 진출 안정권을 유지해야 한다는 막중한 책임감을 안고 출격한다. 류현진이 필라델피아를 상대하는 것은 지난 2017년 5월1일 이후 3년 4개월여 만이다.

류현진으로서는 필라델피아 주요 타자들이 토론토 마운드를 두들기며 타격감을 끌어올린 터라 만만치 않은 승부가 될 전망이다. 상대 필라델피아 선발투수는 1패, 평균자책점 6.46을 기록 중인 우완 빈스 벨라스케스로 그나마 수월한 상대다.

한편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도 같은 날 오전 8시5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리는 피츠버그 파이리츠전에 선발 출격해 시즌 3승에 도전한다. 올 시즌 6경기에 선발 등판해 2승 1세이브 평균자책점 0.63을 기록 중인 김광현이 이날 호투로 내셔널리그 신인왕 경쟁에서 강력한 후보로 뛰어오를 기회다.

올해 김광현은 두 차례 피츠버그와 만났다. 7월25일 개막전에서는 마무리로 등판해 1이닝 2피안타 2실점(1자책) 하며 세이브를 챙겼다. 8월28일에는 피츠버그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3피안타 1실점(비자책) 호투를 펼쳤지만 승패는 기록하지 못했다. 특히 세인트루이스가 19일 피츠버그와의 더블헤더 두 경기를 모두 승리하며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공동 2위까지 올라서 가을야구 진출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그래서 김광현의 호투가 더더욱 중요해졌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