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2093 1082020091962892093 06 0601001 6.1.19-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89723000 1600489729000 related

'청춘기록' 박보검·박소담, 부캐와 명장면 복습 "청춘, 끝없이 달리는 것"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청춘기록' 박보검, 박소담의 부캐와 함께하는 티벤캐뷰-코멘터리 영상이 공개됐다.

19일 공개된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티벤캐뷰-코멘터리 영상에서는 박보검과 박소담이 극 중 캐릭터 사혜준, 안정하로 빙의해 촬영하면서 느낀 감정과 비하인드를 진솔하게 털어놨다.

모델이자 배우를 꿈꾸고 있는 사혜준. 회사 사정이 힘들다는 핑계로 돈을 주지 않았던 이태수 대표(이창훈 분)와의 신경전에서 그동안 못 봤던 얼굴을 보여준 것 같다는 안정하의 물음에 "부도덕하고 비합리적이고, 정직하지 못한 걸 못 참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그 누구보다 잘 돼서 보란 듯이 성공할 거야"라는 굳은 다짐을 드러내기도 했다. 현실의 박보검은 해당 장면을 찍을 때의 고충을 털어놓으며 "누군가를 제압하며 찍는 게 너무 어려웠다"고 말했고, 박소담은 "사혜준의 그런 모습이 그때 감정을 너무 잘 표현해줘서 공감했다"고 전했다.

제대로 이룬 것이 없는 상황에서 입영통지서를 받았을 때의 감정을 마치 '모래시계를 받은 느낌'이었다고 표현한 사혜준. 그런 그에게 안정하는 "모래를 빠져나가는 걸 보면서 마음이 조급해지기도 하지만, 또 내가 남은 시간을 계산할 수 있으니까 네가 남은 시간을 더 알차게 쓰고 갈 수 있지 않을까"라며 응원했다.

영화 '평범'에 캐스팅됐을 때 "아, 이게 정말 나한테 마지막 기회구나"라고 생각하며 꿈을 향한 마지막 도전을 해보기로 결심했다는 사혜준. 이에 안정하는 "될놈될"이라며 반드시 성공할 거라고 힘을 불어넣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안정하의 이야기도 이어졌다. 일상을 보여줘야 하는 개인 방송을 운영하며 어려운 점은 없었냐는 질문에 모든 게 처음이었고, 새로운 도전이었기에 어려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막상 시작하고 나니까, 난 할 때마다 너무 신나. 적성에 잘 맞나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극한 명장면 속, 두 사람의 속마음도 공개됐다. 꿈에 그리던 사혜준을 만난 날,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여주리라 마음먹었다던 안정하. 실상은 스킨을 떨어뜨릴 만큼 떨렸다며 그때의 심정을 다섯 글자로 "오마이가쉬", "감사합니다"로 표현해 웃음을 안겼다.

또 본캐로 돌아가 박소담은 '꼭 만나보고 싶은 선망의 인물이 있냐'는 물음에 김혜수를 꼽으며 남다른 팬심을 전했다.

군대 간다는 폭탄선언과 함께 사혜준이 찾아왔을 때, 너무 놀랐다고 말한 안정하는 '덕밍아웃' 이후 숨겨온 덕심을 마음껏 표출할 수 있어 행복했던 떡볶이 데이트는 영광이었다고 답했다.

귀여운 술주정을 부린 자신의 모습에 대해서는 "기억하고 싶지 않아"라고 모르쇠 하면서도, 다음 날 이불킥했다는 고백을 하기도 했다.

'앞으로 어떤 사이가 될지, 서로에 대한 마음은 어떠냐'는 물음에 두 배우 모두 "제 입으로 얘기를 하는 것보다는 여러분들이 방송을 통해 보시면 아주 명확하게 아실 수 있을 것"이라는 센스 넘치는 답변을 남겼다.

사혜준은 "청춘이란 꿈을 가진 건강한 마음가짐"이라며 라임까지 맞춰 센스 넘치게 답했고, 안정하는 "끊임없이 달려가는 것"이라고 정의했다.

끝으로 배우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와 '티벤캐뷰-코멘터리' 촬영 소감과 독려 메시지도 잊지 않았다.

박소담은 "우리가 함께 연기했던 여러 가지 장면들을 같이 보고, 속의 이야기를 나눌 수 있게 되다 보니 또 다른 저희들만의 일기를 쓰게 된 느낌이 든다"며 애정 어린 소감을 전했고, 박보검 역시 "드라마를 보고 그 캐릭터가 그 상황에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지, 이야기를 들어보는 좋은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청춘기록' 5회는 오는 21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tvN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