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0021 0522020091962890021 03 0304001 6.1.19-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74380000 1600474487000

[IT써보니] 가로본능 'LG 윙', 가성비 원하는 영상세대라면 추천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불필요한 혁신일까. 실용성 높인 '한 수'일까.

LG전자의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첫 제품인 'LG 윙(Wing)'은 스크린 두 개를 붙인 폼팩터로 출시 전부터 긍정·부정 반응이 쏟아진 말 그대로 '이슈메이커'다.

경쟁사에서 폴더블 폰이 나오고 있지만, LG전자는 옛 기술인 슬라이딩 형식으로 디스플레이 두 개를 붙였고 그 모양도 옛 피처폰 시대의 히트작인 경쟁사의 '가로본능' 폰을 닮아 있어서다.

반면 아직 기술이 완성되지 않은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사용해 리스크를 짊어지는 대신 LG전자가 '영리한' 방식으로 스마트폰의 실용성을 높였다는 평도 나왔다.

지난 14일 온라인을 통해 정식 공개된 LG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윙'을 17일까지 이틀간 사용하며 느낀 점은 "가성비 좋은 '혁신 폰'"이라는 것이다. 폴더블폰은 가격이나 내구성이 부담스럽고 LG 듀얼스크린은 무거워 엄두가 안 났던 '영상시청 애호가'들에게 알맞은 제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영상 보고 찍는 것 좋아한다면…유용한 'ㅜ'형 디스플레이

'ㅜ'형 디스플레이는 생각보다 쓸모가 많았다. 평소 유튜브를 보면서 댓글을 같이보곤 하는데 이 경우 영상을 작은 화면으로 봐야하기 때문에 아쉬웠다. 하지만 LG 윙 전용 애플리케이션(앱)인 '유튜브 포 윙(Youtube for Wing)'을 이용하면 메인 디스플레이로는 영상을 보면서 하단에선 맘에 드는 댓글에 '좋아요'를 누를 수 있다.

영상을 찍을 때는 생각보다도 장점이 더 많았다. 스마트폰을 가로로 들고 영상을 찍을 때보다 길쭉한 보조디스플레이를 한 손으로 잡고 찍으니 훨씬 편했다. 동영상 흔들림 보정기능은 이제껏 사용해본 스마트폰 중 가장 좋았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지난 16일 밤 9시경 '짐벌모드'로 천천히 뛰면서 동영상을 촬영한 모습. 제품이 아래위로 많이 흔들렸지만 영상에서는 흔들림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다. 2020.09.17 nanana@newspim.com


LG 윙의 '짐벌(Gimbal) 모션 카메라' 기능을 체험해보기 위해 일부러 위아래로 스마트폰이 흔들리도록 과한 동작으로 뛰며 주변을 촬영했는데 실제 촬영된 동영상에서는 진동이 거의 느껴지지 않았다. 어두운 밤에도 흔들림 보정기능이 큰 불편없이 작동했기 때문에 밝은 낮에는 더 효과적일 것으로 보인다.

게임을 할 땐 'ㅗ'모양으로 돌려서 사용할 수 있다. 카카오톡 알림 때문에 게임 상단 화면이 가려지거나 알림이 울리는 찰나 게임화면이 순간적으로 멈췄던 경험이 있어 불편했다면 이 역시 유용하다.

셀프카메라를 찍을 때 팝업 카메라가 나오는 속도는 불편함이 없을 정도로 빠르다. 손에서 떨어질 때 팝업 카메라가 본체로 들어가는 속도도 빠르다. 바 형태의 스마트폰보다 상하좌우로 튀어나오는(?) 부분들이 많아 내구성을 걱정하는 이들이 있지만 일부러 힘을 가하지 않는다면 큰 무리없이 사용할 수 있을 듯하다.

◆'배터리 광탈' 걱정했지만…배터리 소비량 나쁘지 않아

뉴스핌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100%로 완충한 'LG 윙'으로 유튜브를 연속재생했더니 6시간 18분 후에는 27%의 배터리가 남았다. 2020.09.17 nanana@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디스플레이 크기는 빠른 배터리 소비량과 비례한다. 이 때문에 디스플레이가 무려 두 개에 달하는 LG 윙의 배터리 소비량은 제품 콘셉트가 알려진 연초부터 많은 이들이 우려했던 부분이다. 생각보다 두께가 얇게 나온 것도 '배터리 광탈' 걱정을 키웠다.

그래서 제품을 받자마자 배터리를 100%로 완충하고 유튜브를 재생해봤다. 와이파이로 연결한 후 볼륨 70%, 화면밝기 77%로 설정된 상태에서 유튜브를 연속재생했더니 6시간 20분 정도 후에는 배터리가 27% 남아있었다. 배터리 성능이 아주 뛰어난 것은 아니지만 디스플레이 두 개가 동시에 작동하는 것 치고는 다른 스마트폰과 유사한 수준이었다.

발열은 평상시 사용할 땐 크게 거슬리지 않는 정도다. 하지만 카메라를 작동하면 후면 카메라 모듈 부분이 빠르게 뜨거워졌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LG 윙'의 뒷면. 메인 디스플레이 뒷부분이 매끈해 보조 디스플레이에 흠집을 낼 가능성은 거의 없어보인다. 2020.09.17 nanana@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반적으로 유용하지만 약간의 적응기간 필요할 듯

일반적인 바 형태의 스마트폰과 다르다보니 처음 제품을 받아 적응하는 데 조금 시간이 필요했다. 예를 들어 유튜브를 보면서 댓글을 달고 싶으면 '유튜브 포 윙'을 켜야지 일반 유튜브 앱을 켜면 보조 디스플레이에 영상 조절창만 뜬다. 'ㅜ'형태로 디스플레이를 회전시킨 상황에서 볼륨을 조절하려면 상단의 메인 디스플레이에 가려진 'ㅣ'자 본체의 오른쪽 옆 볼륨 키를 찾아야 하는데 이것도 익숙하지 않아 꽤 오래 본체를 더듬거려야 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LG 윙'으로 멀티태스킹을 하는 모습.차례대로 유튜브를 보면서 네이버 앱으로 검색하기, 유튜브보며 영상볼륨 및 밝기조정, 유튜브보며 댓글보기가 가능했다. 2020.09.17 nanana@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소소한 부분에서 빨리 적응한다면 폴더블폰보다 '가성비(가격대비성능)'는 좋고 기존 LG전자의 듀얼스크린 제품들보다는 훨씬 가볍고 간단하다. 폴더블폰과 유사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지만 가격은 거의 절반에 가깝기 때문.

LG전자 측에서는 확답하지 않고 있지만 이동통신업계에서는 LG 윙의 출고가가 '갤럭시노트20'보다 낮은 100만~110만원대 사이일 것으로 보고 있다. 갤럭시Z폴드2의 출고가는 239만8000원이다.

LG 윙(260g, 10.9mm)의 두께나 무게도 갤럭시Z폴드2(282g, 접었을 때 최대 16.8mm)보다 얇고 가볍다. '처음보는 신기술'을 써 보고 싶다는 바람 대신 '실용성'에 방점을 둔다면 LG 윙은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LG 윙은 다음달 초 출시 예정인 제품으로 이날 사용한 제품은 테스트용 개발시료다. 따라서 실제 출시될 제품과는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