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9936 1112020091962889936 03 0305001 6.1.2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73806000 1600473811000

美, 현대·기아차 SUV에 반하다···코로나 속 '깜짝 실적' 기대감

글자크기

전체 63% 차지..5년새 2배 껑충

텔루라이드 등 라인업 확대 주효

하반기 GV80·신형 투싼 등 가세

평균판매단가 올라 실적도 청신호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기아자동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미국이 반했다.

올해 현대·기아자동차가 미국에서 판매한 신차 중 SUV가 차지하는 비중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SUV 판매 비중이 늘어나며 평균판매단가(ASP)가 상승해 수익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18일 현대·기아차(000270)에 따르면 올 들어 8월까지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신차 판매량은 77만1,623대였고 이 중 SUV가 49만1,382대로 63.7%를 차지했다. 지난해 현대·기아차의 미국 SUV 판매 비중은 56.6%로 역대 최고치였는데 이 기록을 뛰어넘은 것이다. 지난 2015년만 해도 SUV 비중은 38.6%에 불과했다. 올 8월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미국 전체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13% 감소했으나 SUV 판매량 감소 폭은 0.6%에 그쳤다. 견조한 SUV 판매가 현대·기아차 북미 판매량의 방파제 역할을 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회사별로 보면 현대차(005380)의 SUV 판매 비중 상승이 두드러진다.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의 SUV 판매 비중은 2015년 23.8%에서 2018년 45.2%로 상승한 뒤 올해 63.1%까지 훌쩍 뛰었다. 현대차는 2017년만 해도 미국에서 판매하는 SUV가 싼타페와 투싼뿐이었지만 2018년 코나와 수소전기차 넥쏘를 추가했고 지난해에는 팰리세이드와 베뉴를 투입했다. 기아차의 SUV 판매 비중은 2015년 56.4%에서 올해 64.3%까지 7.9%포인트 높아졌다. 기아차는 2016년 미국에서 쏘렌토·스포티지·쏘울 3종의 SUV로 영업하다가 2017년에 니로, 올해는 텔루라이드를 새로 내놓으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SUV 판매 증가에 힘입어 현대·기아차의 북미 평균판매단가 상승 및 수익성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평균판매단가가 높아질수록 마진이 크게 남고 영업이익도 증가하기 때문이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올 3·4분기 현대·기아차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6,700억원) 대비 124% 늘어난 1조5,024억원으로 추산된다. 전 세계 완성차 업계가 적자 성적표를 받아들었던 2·4분기에 홀로 영업흑자를 기록했던 현대·기아차가 3·4분기에는 경쟁 업체를 압도하는 실적을 낼 가능성이 높다. SUV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현대·기아차의 미국 시장점유율도 늘어나는 추세다. 올 8월 현대·기아차의 미국 합산 점유율은 8.8%로 1년 전보다 1.1%포인트 높아졌다. 증권 업계에서는 올 하반기 중 현대·기아차의 미국 시장점유율이 9%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기아차는 올 하반기와 내년 초 미국 시장에 SUV 신차를 대거 내놓을 계획이다. 현대차는 미국 시장에 올 하반기와 내년까지 제네시스 GV80과 싼타페 부분변경 모델, 신형 투싼을 내놓을 예정이다. 기아차는 신형 쏘렌토를 현지 생산할 예정이고 미니밴 시장 공략을 위해 신형 카니발을 미국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서종갑기자 gap@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