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9894 0032020091962889894 03 0304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73661000 1600473671000

매물로 나온 국내 조선 1번지…부산 영도 조선소 2곳 운명은

글자크기

대선조선 예비입찰에 동일철강·영국계 펀드사 경쟁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도 채권단 올해 매각 추진

연합뉴스

대선조선
부산 영도구 대선조선 전경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대한민국 조선 1번지'로 불린 한진중공업 부산 영도조선소와 인접한 대선조선이 조선업 경기 침체로 동시에 매물로 나왔다.

이에 따라 부산을 대표하는 조선사 2곳의 운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 조선업과 금융업계에 따르면 대선조선 주채권은행인 수출입은행이 최근 진행한 예비입찰에서 부산 향토기업인 동일철강과 영국계 사모펀드 운용사가 참여했다.

수출입은행은 10월 초 본입찰을 거쳐 대선조선 최종 인수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대선조선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전 세계적인 업황 부진으로 2010년 채권단 자율협약에 들어갔다.

이후 중소형 선박의 틈새시장에 진출해 스테인리스 탱커선과 연안여객선, 어선 등에서 경쟁력을 높여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말 기준 수은은 대선조선의 지분 83.03%를 가진 최대 주주다.

연합뉴스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1937년 조선중공업이란 이름으로 설립한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는 '대한민국 조선 1번지'로 불린다.

26만㎡에 불과한 협소한 부지와 설비 노후화로 선박 대형화 추세에 부응하지 못했고 필리핀 수빅조선소 부실까지 겹쳐 경영권이 산업은행 등 채권단으로 넘어갔다.

이 과정에서 30년간 한진중공업 사주로 있던 조남호 전 한진중공업홀딩스 회장은 한진중공업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한진중공업 채권단은 영도조선소 매각을 위한 절차를 추진하고 있다.

노기섭 부산시의원은 "한진중공업이 장기적 조선산업 운영 비전을 가진 정상적인 산업자본에 매각되어 노동자와 부산 시민을 위한 향토기업으로 거듭나면서 새롭게 미래로 도약할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