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9806 1132020091962889806 01 0101001 6.1.21-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73246000 1600473366000

진중권 “추미애 장관 귀신? 이번에 양자?”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quantum transportation. 추미애 장관도 양자였던 것입니다. 이 정권의 특징입니다. 미시계에서나 가능한 것으로 알았던 현상이 거시계에서 관측되는 현상.”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당대표 시절 아들 서모씨의 훈련소 수료식 날 인근 음식점과 주유소에서 정치자금을 결제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보도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는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조롱했다.

앞서 지난 17일 진 전 교수는 대정부질문 마지막 날 추미애 장관이 ‘남편도 민원 넣은 적 없다’는 발언에 대해 “옛날에 군복무 할 때 들었던 괴담들이 있지요. 옛날 6.25 때 격전지였던 곳에 배치된 부대의 병사들이 당직을 서다가 가끔 한밤 중에 이상한 전화나 무선을 받는다고... 말을 걸어온 것은 6.25때 전사한 죽은 병사들이라고.... ”라며 “국방부 민원실로 '부모'라는 사람이 민원전화를 한 것은 사실로 확인됐습니다. 그런데 추장관도 그 남편도 전화를 한 적이 없다고 합니다. 그 전화 받았던 사람, 오싹 소름이 끼치겠네요. 내가 받은 게 귀신의 전화였다니...”라고 비꼬았다.
juny@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