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9531 0102020091962889531 04 0401001 6.1.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70366000 1600470366000

불타는 세계 최대 늪지 판타나우…올해 화재건수 역대 최다 돌파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적인 열대 늪지 판타나우에서 발생한 화재가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에 따르면 이달 들어 16일(현지시간)까지 판타나우에선 화재 5603건이 발생했다.

이는 9월 집계로는 지금까지 역대 최다인 2007년 9월 5498건보다 5건 많은 기록이다. 지난해 같은 달(2887건)과 비교하면 판타나우 화재는 배로 증가했다. 이런 추세가 월말까지 이어진다면 역대 월간 최다 기록이 깨지는 것도 시간문제로 보인다. INPE는 “지금의 추세로 판타나우에서 화재가 계속 발생한다면 9월 판타나우 화재는 역대 월간 최다 기록인 2005년 8월 5993건을 넘어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해가 판타나우에 최악의 해가 될 수 있다는 경고도 있다. INPE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16일까지 판타나우에서 발생한 화재는 1만5756건에 이른다. 역대 최다 기록인 2005년 1만2536건을 이미 훌쩍 넘어섰다. 역대 최다 월간, 연간 기록이 줄줄이 깨지면서 화재로 인한 피해는 현기증 나게 늘어나고 있다. 올해 화재로 불에 탄 판타나우 면적은 약 2만3500㎢에 달한다. 판타나우 전체 면적의 16%, 이스라엘이나 엘살바도르 같은 국가의 국토 전체가 잿더미가 된 셈이다.

민간에선 피해가 더 크다는 분석도 나온다. 브라질 생태계의 화재와 산림파괴를 모니터링하는 비정부기구(NGO) 생명센터연구소는 “자체 조사 결과 올해 불에 탄 판타나우의 면적은 전체의 22%에 달한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은 아마존과 판타나우가 유난히 잦은 화재로 잿더미화하면서 브라질 정부의 책임론이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자연보호정책이 실패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

한편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판타나우는 브라질, 파라과이, 볼리비아 등 3개국에 걸쳐 펼쳐져 있는 세계 최대 열대 늪지로 전체 면적은 약 25만㎢에 달한다. 전체 면적의 60%는 브라질에, 나머지 40%는 브라질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파라과이와 볼리비아에 속해 있다. 생태계 보고인 판타나우에는 조류는 600종, 포유류는 124종, 파충류 80종, 양서류 60종 등이 서식하고 있다.

올해 들어 브라질은 물론 볼리비아와 파라과이 쪽에서도 판타나우 화재는 꼬리를 물고 있어 3개국에 걸쳐 늪지는 새까만 잿더미로 변하고 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