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9388 0562020091962889388 01 0101001 6.1.2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69764000 1600469786000

김홍걸 측 "당의 조사가 들어온다면 최선을 다해 응하고 거부하거나 피할 생각 없었다"

글자크기

배현진 "김홍걸 제명 조치만으로 면죄부 받을 순 없어. '꼬리 자르기' 의심 지울 수 없다"

세계일보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부동산 투기와 재산신고 누락 의혹으로 제명된 데 대해 이의를 제기하지 않을 입장인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뉴스1에 따르면 김 의원 측 관계자는 전날 “김 의원은 제명 조치를 듣고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받아들인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 측 관계자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도 “선당후사의 마음을 가지고 사시는 분”이라며 “그렇게 받아들이면 좋겠다”고 말했다.

다만 윤리 감찰단 업무에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않아 제명을 했다는 민주당의 설명에는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뉴스1에 “성실히 협조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는 당의 브리핑은 말도 안 된다”며 “당의 조사가 들어온다면 최선을 다해 응하고 거부하거나 피할 생각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식 입장을 따로 발표할 생각은 하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뉴시스에도 ”조사를 거부하거나 피할 이유가 뭐가 있겠느냐”며 “잘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의문을 표했다.

앞서 민주당은 전날 오후 5시 이낙연 대표 주재로 긴급 최고위원회를 소집해 김 의원에 대한 비상징계 절차 및 제명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민주당 당규에 따르면 대표는 중대하고 현저한 징계 사유가 있거나 그 처리를 긴급히 하지 않으면 당의 중대한 문제가 발생한다고 인정되면 최고위 의결로 처분을 내릴 수 있다.

이후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윤리 감찰단이 김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한 조사를 개시한 바 업무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아니했다”며 ”부동산 정책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다. 당의 품위를 훼손하였다고 판단, 제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비례대표인 만큼 당에서 제명되더라도 무소속으로 의원직은 유지한다. 다만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관련해 앞으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조사를 받아야 한다. 전날 김 의원 측은 “사실관계를 잘 소명할 것”이라며 “자료도 다 보냈다”고 알렸다.

일각에서는 김 의원이 직접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며 사실상 제명을 요청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당 기강 확립을 위한 감찰단에 첫 조사 대상이 된 부담도 적지 않았다는 관측이다.

국민의힘은 제명 조치만으로 면죄부를 받을 수는 없다며 ‘꼬리 자르기’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내고 김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배 원내대변인은 “당 제명은 의원직과 무관해 당 명부에서 이름만 빼고 ‘계속 같은 편’이게 되는데, 이게 무슨 징계이며 윤리 감찰이냐”며 ”진정 반성한다면 김 의원을 윤리위에 회부해 의원직 제명토록 조치하라”고 촉구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사진=김홍걸 의원 페이스북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