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9331 0142020091962889331 01 0103001 6.1.19-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68587000 1600468606000

與 속전속결 '김홍걸 제명'..野 "윤미향은 왜 모르쇤가"

글자크기
긴급보고 1시간여 만에 신속 제명
"당 쇄신 차원 결단"
국민의힘, "야바위꾼 흉내에 그치지 말라"
정의당, "부친 명예에 누끼치지 말고 사퇴하라"


파이낸셜뉴스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 김홍걸 의원을 제명했다. 부동산 투기와 허위재산 신고 의혹으로 당 윤리감찰단에 회부된지 단 이틀만이다.

민주당이 당의 정신적 지주와도 같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친아들인 김홍걸 의원을 제명하는 강수를 뒀지만 19일까지도 정치권 갈등은 해소되지 않고 있다.

■이낙연, 긴급보고 받고 즉각 제명 의결
지난 18일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김홍걸 의원이 (윤리감찰단) 감찰 업무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않았다. 또 부동산정책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부동산 다보유로 당의 품위를 훼손했다"며 제명 이유를 밝혔다.

이날 이낙연 당대표는 최기상 윤리감찰단장의 긴급보고 연락을 받은 뒤, 당초 16시20분으로 예정됐던 통인시장 방문 일정을 15시 40분으로 앞당겼다.

현장 일정 이후 17시부터 제10차 긴급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논의 1시간여 만에 최고위원회 만장일치 의결을 거쳐 김홍걸 의원을 전격 제명했다. 김홍걸 의원은 무소속 신분이 됐지만 의원직은 유지하게 됐다.

이낙연 대표는 자신의 정치입문을 권유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에 대한 강도 높은 징계안을 결정하는 얄궂은 운명을 마주하게 됐다.

하지만 당 내에선 민주당이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을 벌이고 있고 총선 이후 각종 논란이 계속됐던 만큼, 당 쇄신 차원에서 속전속결 제명을 피할 수 없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파이낸셜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윤미향 의원직 박탈하라"
'DJ 키즈'가 'DJ 아들'을 제명하는 상황이 벌어졌지만, 야당은 김홍걸 의원과 민주당을 향한 공세 수위를 더욱 끌어올리고 있다. 당장 국민의힘은 사기와 횡령 등 6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의원을 소환했다.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이 꽤 현란한 손기술을 썼지만 국민의힘은 다음 두 가지 사실을 놓치지 않고 지켜본다"면서 "첫째, 윤미향이 여전히 건재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무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도 '의혹만으로' 당 제명이 되었는데 범죄사실이 확인돼 재판에 넘겨지기까지 한 윤미향은 왜 모르쇠인가"라며 "수사의 영역이라는 것은 국민 무서운 줄 모르는 알량한 말장난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둘째, 당 제명은 의원직과 무관하다. 당 명부에서 이름만 빼고 '계속 같은 편'인게 무슨 징계이며 윤리감찰인가"라며 "진정 반성한다면 김홍걸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해 '의원직 제명'토록 조치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지금처럼 신속하게 비례대표인 윤미향도 국회 윤리위에 동시 회부해 의원직을 박탈하라"면서 "집권여당인 민주당이 국민 눈 속이고 꼬리 자르는 서툰 야바위꾼 흉내에 그치지 않길 바란다"고 질타했다.

파이낸셜뉴스

지난 6월 이희호 여사 1주기 추도식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와 김홍걸 의원이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의당, "부친 명예 누끼치지 말라"
범여권인 정의당 역시 민주당의 결정이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특히 김홍걸 의원이 의원직이 유지되는 것을 언급하며 "부친의 명예에 누를 끼치지 말라"고 맹비난했다.

조혜민 대변인은 "비례대표는 당에서 제명할 경우 의원직이 유지되는만큼 김홍걸 의원이 마땅한 책임을 지는 결과라 할 수 없다"면서 "김홍걸 의원은 더 이상 추한 모습으로 부친의 명예에 누를 끼치지말고 의원직에서 스스로 물러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민주당은 급조된 위성정당으로 부실한 검증을 거쳐 김홍걸 의원을 당선시킨 책임을 결코 피할 수 없다"면서 "양정숙 의원의 경우도 김홍걸 의원처럼 부동산 투기 문제 등으로 제명되었지만 당당하게 의정활동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 대변인은 "결국 이런 식의 제명은 민주당과 문제된 의원 본인이 서로의 생존과 명예를 보장하는 약속대련에 불과하다할 것"이라면서 "민주당은 이번 제명으로 책임을 다했다고 눈가리고 아웅해서는 안되며 김홍걸 의원 문제에 대해 무한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