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9317 0182020091962889317 05 0501001 6.1.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68202000 1600468330000

반환점 돈 루키바둑리그, 본격적인 순위 경쟁 돌입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한국 바둑의 미래를 책임질 루키들이 치열한 승부가 펼쳐지고 있는 2020 조아바이톤 루키바둑리그가 반환점을 돌고 본격적인 순위 경쟁에 돌입했다.

2020 조아바이톤 루키바둑리그는 지난 12일 9라운드를 마치고 18일 10·11라운드, 19일 12·13라운드, 27일 14라운드를 통해 최종순위를 결정한다.

9라운드 종료 결과 신생팀 서울 한종진바둑도장과 여수 진남토건이 7승 2패로 동률을 기록 중이지만 개인승수 17승을 올린 서울 한종진바둑도장이 개인승수 15승인 여수 진남토건을 제치고 선두를 달리고 있다. 여기에 3위 부산 강지성바둑학원이 6승 3패(개인승수 18승)의 성적을 올리며 3강 체제를 구축했다.

매일경제

루키바둑리그 9라운드 전경. 사진=한국기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위 서울 한종진바둑도장과 2위 여수 진남토건은 18일 10라운드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10라운드에서 승리하는 팀은 이번 시즌에서 가장 먼저 8승 고지를 밟게 된다. 전반기에서는 여수 진남토건이 2-1로 승리를 거둔 바 있다.

4~6위로 중위권에 자리한 서울 올댓마인드, 순천 한국바둑중고등학교, 서울 충암바둑도장은 각각 4승 2패를 기록하고 있어 남은 5경기에서 모두 승리하게 되면 우승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7위 서울 바둑학교(3승1패)와 8위 부산 이붕장학회(1승8패)는 우승권에서는 멀어졌지만 두 팀의 후반기 성적에 따라 순위 변동이 가능해 어떤 활약을 펼칠지 주목된다.

개인순위는 지난 시즌 다승상을 차지한 부산 강지성바둑학원의 권효진 2단과 서울 한종진바둑도장 한우진 초단이 각각 8승 1패로 공동 1위에 올라있다. 아마추어 선수 가운데에서는 여수 진남토건 최윤상 선수가 6승 3패로 공동 4위를 차지해 가장 좋은 성적을 기록 중이다.

2020 조아바이톤 루키바둑리그는 27일 한국기원에서 열리는 14라운드 종료 후 시상식을 겸한 폐막식을 갖고 3번째 시즌의 막을 내린다.

만 18세 이하 프로기사 및 아마추어 선수가 출전한 2020 조아바이톤 루키바둑리그는 부산 이붕장학회, 여수 진남토건, 순천 한국바둑중고등학교 등 기존 3팀과 부산 강지성바둑학원, 서울 바둑학교, 서울 올댓마인드, 서울 충암바둑도장, 서울 한종진바둑도장 등 5팀이 신생팀으로 합류해 총 8개 팀이 출사표를 올렸다.

감독 1명과 3명의 주전 선수, 1명의 후보 선수로 구성된 각 팀은 1·2지명은 프로기사, 3지명과 후보는 아마추어 선수를 선발했다.

2020 조아바이톤 루키바둑리그는 8개팀 더블리그(14라운드)로 총 56경기, 168국의 정규리그 성적으로만 최종 순위를 가린다. 제한시간은 각자 20분, 초읽기 40초 3회씩이 주어진다.

한편 1일 1라운드를 치렀던 루키바둑리그는 올해 코로나19 영향으로 1일 2라운드를 소화했다. 또한 발열 체크, 손 소독제 비치, 대국 중 마스크 의무 착용 등 코로나19 생활방역수칙을 준수했으며, 대국자들 사이에 아크릴판을 설치해 접촉을 최소화했다.

3년 연속 조아제약이 타이틀 후원을 맡고 있는 2020 조아바이톤 루키바둑리그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협찬하며 총 규모는 약 2억7400만 원이다. 우승팀은 상금 2200만 원, 준우승팀에는 상금 1100만 원이 지급된다. mksports@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