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9139 1272020091962889139 06 0602001 6.1.20-RELEASE 127 조이뉴스24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66401000 1600466431000 related

'앨리스' 주원X김희선, 옛집서 동거 시작...김상호 이상 행동 포착 '빌런?'

글자크기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주원과 김희선이 동거를 시작하게 됐다.

18일 방송된 SBS '앨리스'에서는 진겸(주원)이 킬러에게 잡힌 태이(김희선)를 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킬러(윤주만)는 진겸에게 제압 당하자 "저 여자는 미래를 위해 죽어야 한다"고 말했다. 킬러는 몸싸움 끝에 타임 카드를 이용해 도망쳤다.

조이뉴스24

앨리스 [SBS 캡처]



이후 진겸은 오원(최원영)에게 전화해 태이가 죽을 뻔한 일을 이야기하고, 오원은 예언서를 자신이 가지고 있다며 오라고 한다. 그 사이 킬러는 오원 앞에 나타나 그를 납치했다.

진겸은 태이를 24시간 밀착하며 보호한다. 감옥에 갇혀 있던 민혁(곽시양)은 동료의 도움으로 탈출하고, 진겸은 연구실에서 할 게 있다는 태이를 나누고 경찰서로 향한다.

태이를 보호하는 경찰이 3명이나 붙어 있었던 것. 하지만 킬러는 노교수로 분장해 경찰들의 감시를 뚫고 태이가 있는 연구실로 향한다. 그때 민혁이 나타나 태이를 보호하지만 킬러의 칼을 맞고 쓰러진다.

진겸은 경찰서로 향하다 현관에서 마주친 노교수가 수상해 고민하고, 킬러의 몽타주를 보다 그 노교수가 킬러라는 것을 확신해 차를 돌린다.

조이뉴스24

앨리스 [SBS 캡처]



진겸이 나타나 죽을 뻔한 태이를 다시 구하고, 킬러는 다시 타임 카드를 이용해 사라졌다.

진겸은 태이에게 "임시 거처에서 같이 살자. 교수님을 보호하는 방법은 그 뿐이다"고 한다. 두 사람은 진겸이 엄마와 살았던 옛집으로 향했다.

그 시간 납치된 오원 앞에 형석(김상호)이 나타났고, 그는 오원이 가지고 있던 예언서를 살펴보다 마지막 장이 찢겨 나간 것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