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8183 0242020091962888183 08 0801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62258367 false true false false 1600442826000 1600442844000

美서 20일부터 틱톡 다운로드 못한다…'매각 압박' 경고

글자크기

미 상무부, 틱톡·위챗 다운로드 금지

"이용자 정보 등 공산당 넘겨질 우려"

매각 협상 와중에 기존 행정명령 이행

11월 안에 매각 끝내자…경고 메시지

이데일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이 오는 20일부터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앱 틱톡과 모바일 메신저 앱 위챗의 미국 내 다운로드를 금지하기로 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제시한 행정명령 기한을 그대로 이행하는 셈이다.

다만 일단 11월 12일까지 틱톡의 이용 자체는 허용해주기로 했다. 현재 매각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만큼 시간을 벌어주는 동시에 만족할 만한 조건을 제시하라는 경고성 압박으로 풀이된다.

18일(현지시간) CNBC 등에 따르면 이날 미국 상무부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정책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는 20일부터 미국 내에서 틱톡과 위챗 제공을 중단해야 한다. 틱톡의 경우 미국 내에서 당분간 다운로드만 중단되며, 위챗의 경우 사용 자체가 금지된다.

틱톡과 위챗이 수집하는 이용자의 네트워크와 위치, 인터넷 검색 정보 데이터 등이 중국 공산당에 넘겨질 가능성이 있다는 게 상무부 측 언급이다.

이는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달 20일을 시한으로 틱톡의 모회사 바이트댄스와 위챗의 모회사인 텐센트와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것을 이행하는 것이다. 바이트댄스와 오라클간 매각 협상이 진행 중인 가운데 기존 행정명령 시한을 연장하지 않고 금지 조치를 내린 셈이다.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폭스비즈니스와 인터뷰에서 “틱톡 다운로드 중단에 이어 11월12일 완전한 이용 중단을 명령할 것”이라고 밝혔다. 11월 안으로는 협상을 끝내라는 일종의 경고성 메시지다.

바이트댄스는 지분 절반을 유지한 상황에서 글로벌 사업 중 미국에 본사를 둔 새로운 회사(틱톡 글로벌)로 분리한 뒤 오라클을 소수주주로 참여시키는 기술 제휴 방식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라클이 미국 이용자의 데이터를 미국 내에서 저장·관리하며 국가안보 우려를 불식시키겠다는 의지다.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의 당초 계획과는 달리 바이트댄스는 여전히 최대주주로 남게 된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전날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은 “틱톡이 오라클과 거래에서 중국이 지배적으로 운영하는 것으로 유지하려 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의 목표에 부합하지 않는 것”이라고 비판했는데, 이는 현재 바이트댄스의 제시안은 만족할 수 없다는 의미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틱톡 중 일부가 오라클에 팔리지 않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답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