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2986 0012020091862882986 02 0201001 6.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15281000 1600438450000

이제 그만 내려가 앉고 싶다 [금주의 B컷]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제 그만 의자에 앉으면 안 될까요? 지난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프랜차이즈 빵집 테이블에는 의자가 일제히 올라가 있습니다. 이날은 서울과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물리적(사회적) 거리 두기가 2.5단계로 강화된 지 2주가 되는 날이자, 정부가 강화된 거리 두기를 연장할지, 완화할지를 결정하는 날이었습니다. 그동안 모든 빵집과 커피전문점에서는 매장 내 음료와 음식 섭취가 제한됐습니다. 음식점도 정상적인 영업을 할 수 없었지요. 테이블에 올려진 의자에서 빵집 사장님의 초조함을 느꼈습니다. ‘저 의자를 오늘 내릴 수 있을까.’ 이날 오후 정부는 거리 두기를 2단계로 완화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테이블에 올라갔던 의자가 다시 제자리를 찾았습니다. 마스크 쓴 손님들이 하나둘 앉기 시작하자, 매장은 다시 활기를 찾았습니다.

사진·글 이석우 기자 foto0307@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