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2416 0092020091862882416 01 0101001 6.1.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14137000 1600414153000

이상직, 이스타 사태에 "안타깝지만 경영자가 알아서…"(종합)

글자크기

"이스타 인수에 적극적인 회사가 2~3개 되는 걸로 알아"

"코로나 벗어나면 재고용 할 수 있다고 말하는 것 들었다"

대량해고 사태에 "(지분) 헌납해서 더 이상 할 것 없다"

예결위 질의자로 나서…야당서는 "법률적 책임져야" 비판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09.18 mangust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리감찰단의 첫 조사 대상이 된 이상직 의원이 18일 이스타항공 대량 해고 사태에 '안타까운 일이지만 경영진이 알아서 할 일'이란 입장을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종합정책질의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스타항공 대량 해고 사태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굉장히 안타깝다"며 "제가 깊이 관여를 안했다고 해서 책임을 회피하려는 것은 아니다. 창업자로서 굉장히 안타까움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매각 주관사에서 약 10곳에 (이스타항공에 대한) 인수의향서를 가져가고 그 중에 좀 적극적인 회사가 2~3개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코로나를 벗어나면 비행기를 빨리 늘려야 하니까 재고용을 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래서 빨리 파트너를, 경영할 사람을 찾고 코로나에서 벗어나 회사가 연착륙해서 재고용을 할 수 있는 게 가장 바람직한 길"이라며 "그것을 위해서 저도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다만 사재출연 요구와 관련해서는 "그것은 다 했다. 지분을 다 헌납했다"고 답했다.

600명에 달하는 임직원 대량 해고 사태에 대해서도 "경영할 사람들하고 주관사하고 알아서 다 할 것이다. 저는 (지분을) 헌납했기 때문에 더 이상 할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윤리감찰단에 회부된 데 대해서는 "지금 회사를 살리자고 인터뷰하는 것이냐, 어떤 식으로 인터뷰하는 것이냐. 목적이 뭐냐"며 "충분히 소명하겠다"고 했다.

이 의원은 이날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 관련 예결위 종합정책질의에서는 13번째 질의자로 나서 우정사업본부를 통한 무료 와이파이 정책을 주장했다.

이 의원은 "지금 코로나로 인한 국민부담 완화를 위해 이동통신비 2만원 할인을 위해 추경 예산 9300억원을 편성한 데 대해 찬반이 있는데 이것 때문에 추경이 늦어져서는 안 된다고 본다. 그것은 그대로 집행했으면 하는 개인적인 바람"이라며 "일회성 사업으로 1조원 정도를 투입하는 것도 좋은데 그게 흩어지고 결국 통신3사에게 돈이 돌아가는 것인데 제가 제안을 하나 하겠다"고 했다.

이어 "도로는 도로공사, 철도는 철도공사가 있는데 중요한 통신망에도 우정사업본부 같은 공공성을 가진 기관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전국 우체국, 버스, 동사무소와 대학, 학교도서관 등 청년들이 데이터를 많이 쓰는 곳에는 무료 와이파이망을 까는 정책을 하면 가계가 통신비가 16만원 정도 되는데 약 60% 정도 절감한다면 연간 14조~20조원 절감해 줄 수 있다. 그 1조원라는 돈을 매년 이렇게 (이통사에) 나눠줄 것이냐"고 말했다.

예결위에 앞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도 참석해 비대면 시대의 문화체육관광콘텐츠 육성 관련 질의에 나서기도 했다.

이 의원은 이스타항공의 창업주다. 최근 이스타항공의 600명이 넘는 임직원 대량해고 통보와 250억원대에 달하는 임금체불 문제에 책임자로 지목받고 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이 당대표 직속 기구로 출범시킨 윤리감찰단의 첫 조사 대상이 됐으며 정의당으로부터는 국정감사 증인 신청도 들어온 상태다.

이와 관련해 이날 예결위에서는 이스타항공 사태와 관련해 이 의원에 대한 법적 처벌이 가능한지에 대한 야당의 질의가 나오기도 했다.

이 의원에 앞서 10번째 질의자로 나선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은 "이스타항공의 경우 사주의 탐욕 때문에 많은 분들이 일자리를 잃고 시위 아닌 시위를 하고 있다"며 "사주가 현재는 여당의 국회의원이기도 한데 도덕적 범위를 넘어서 법률적 책임을 져야 되는 부분이 있지 않느냐"고 이재갑 고용부 장관에게 물었다.

이에 이 장관은 "현재 (이스타항공의) 임금체불에 대해서는 저희가 신고 사건이 접수가 돼 있기 때문에 대표이사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임금체불의 법적인 처벌은 대표이사가 지는 것이 맞지만 대표이사가 아니더라도 실질적으로 경영권을 행사하는 경우는 그 책임을 물을 수 있다. 이 부분은 수사 과정에서 확인해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특별히 이런 부분은 개인 사주의 탐욕에 의해서 많은 것들이 파괴되는 사태를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