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2079 1082020091862882079 06 0601001 6.1.2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600413340000 1600413359000 related

'프듀 조작' 항소심 첫 공판, 안준영 PD "사기죄 다시 판단해달라" 요청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Mnet '프로듀스' 시리즈 투표 조작으로 파문을 일으킨 안준영 PD가 "사기죄가 성립되는지 다시 한 번 판단해달라" 요청했다.

18일 오후 서울고등법원에서 '프로듀스' 제작진 안준영 PD, 김용범 CP 등의 업무방해, 사기 등 혐의에 대한 항소심 첫 공판이 열렸다.

이날 안준영 PD 변호인은 "피고인은 객관적 사실 관계에 대해 다 인정한다"면서도 "사기죄 법리가 적용 가능한지 다시 살펴봐 주길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변호인은 "피고인이 일부 잘못된 행동을 하긴 했지만 과연 기만행위라고 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또 변호인은 실형을 선고한 1심 형량에 대해서도 "피고인에게 개인적 이득을 얻을 목적이 없었다"면서 "프로그램의 완성도를 위한 과정이었다는 점을 참작해 원심형이 적정한지 살펴봐달라"고 전했다.

재판부는 검찰과 변호인이 1심 양형 외 혐의에 대해 크게 다투는 부분이 없어 다음달 23일 양측 최종 의견을 듣고 항소심 변론을 종결하기로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안준영 PD 등은 '프로듀스 101' 시즌1부터 시즌4까지 생방송 경연에서 시청자들의 유료 문자 투표 결과를 조작해 특정 참가자들에게 혜택을 준 혐의를 받는다. 여기에 안준영 PD는 연예 기획사 관계자들로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수천만원 상당 유흥업소 접대를 받은 혐의(배임수재)도 받는다.

이에 대해 재판부는 안준영 PD에게 징역 2년, 김용범 CP에게 징역 1년 8개월을 선보했다. 또 안준영 PD에 대해서는 3700여 만원의 추징금도 선고했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CJ ENM, 연합뉴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