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2020 0242020091862882020 01 0102001 6.1.21-RELEASE 24 이데일리 56680987 false true false false 1600413211000 1600413240000

감사원에 입 연 靑 “균발위원장, 文 측근이라 월급? 사실 아냐”

글자크기

18일 靑 핵심관계자 감사원 감사에 첫 반응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청와대가 감사원 감사 결과에 대해 입을 열었다. 대통령 직속 자문위원회인 국가 균형발전위원회(균발위)가 송재호 전 위원장에 자문료를 월급처럼 지급했다는 언론 지적에 대해 “(송 전 위원장이) 단지 대통령의 측근이어서 이유 없이 지급했다는 지적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송 전 위원장이) 비상임이지만 사실상 상근을 한 만큼, 개별 업무 별로 자문료를 산정하는 것이 애로가 있어서 부득이 월정액으로 (지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위원회에서 감사원 감사 결과를 바탕으로 세부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했고 몇몇 위원회는 시정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한 기자가 “송 전 위원장 후임인 김사열 위원장에게는 월급처럼 지급하지 않은 이유”를 질문하자 이 관계자는 “(해당 위원회가) 업무 개선을 하겠다는 의견을 개진했다”는 답변을 반복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