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1311 1112020091862881311 01 0106001 6.1.20-RELEASE 111 서울경제 62601437 false true false false 1600411673000 1600411688000

서욱 국방장관 "추미애 아들 의혹 관련 규정 정비하겠다"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 취임한 서욱 신임 국방부 장관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 복무’ 의혹과 관련해 “규정을 정비하는 등의 후속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이날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취임식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부대 정밀진단을 통한 실태 파악으로 개선점을 찾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부족한 부분이 군 전체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며 “일부 부대를 면밀하게 진단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추 장관 아들이 복무한 카투사 부대의 복무 실태를 점검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되는 발언이었다.

서 장관은 다만“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혼선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수사가 끝난 뒤 후속 조치를 (시행) 할 지, 수사 중에 할 지를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청문회 때 추 장관 아들 의혹과 관련한 말을 아꼈던 데 대해서는 “저의 한마디로 결론이 나면 혼란을 줄 수 있을 것 같아서”라고 해명했다. 그는 “검토를 많이 하고 국방 전체를 포괄할 수 있는 일반화된 지침이 필요한지, 부대 특수성을 고려한 지침이 필요한지 신중하게 살펴보겠다”며 “이왕 규정을 정비하려면 시행령, 훈령, 규정 등을 일치시키는 등 신중하게 정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다음달 예정된 한미 안보협의회(SCM)에 대해서는 “(한미가) 화상으로 할 지, 대면으로 할 지 협의 중이라고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윤경환기자 ykh2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