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1174 0012020091862881174 02 0201001 6.1.20-RELEASE 1 경향신문 48262264 false true true false 1600411320000 1600412781000

해운대 ‘마약 질주’ 포르쉐 운전자 구속···윤창호법 적용

글자크기
[경향신문]
부산 해운대에서 대마초를 피우고 환각 상태에서 질주하다가 7중 추돌사고를 낸 운전자 A씨가 구속됐다.

부산지법 동부지원 김태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8일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벌여 “사안의 내용이나 중대성에 비춰 볼 때 도망할 우려가 있다고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에게는 일명 ‘윤창호법’으로 불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 치상 혐의가 적용됐다. A씨는 또 특가법상 도주치상, 도로교통법 위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도 받고 있다.

경향신문

부산 해운대에서 ‘마약 질주’를 벌인 운전자가 18일 오전 부산지법 동부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 호송차에 오르기 전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영장실질심사는 A씨가 대부분의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10여분 만에 끝났다. 법원의 심사가 끝난 뒤 모자가 달린 검은색 옷에 마스크를 착용한 A씨는 법정을 나서며 “대마를 왜 흡입했는가”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하다”며 짧게 답한 채 호송차에 올랐다.

A씨는 지난 14일 오후 5시43분쯤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 교차로에서 대마초를 흡입한 상태에서 포르쉐 차량을 몰다 7중 추돌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7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A씨는 7중 추돌사고에 앞서 2차례의 접촉사고를 내고 달아나던 중 이같은 추돌사고를 일으켰다.

경찰은 A씨가 운전을 하기 전 동승자 B씨가 가지고 있던 대마를 흡입했다고 진술함에 따라 마약 관련 수사도 진행중이다.

이때문에 B씨도 A씨의 약물 운전을 방조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그는 마약을 차량 운전자에게 건넨 장본인으로 알려져 수사결과에 따라 매우 중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두사람이 마약을 소지하게 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압수수색에 나서는 등 강제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백승목 기자 smbaek@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