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0501 0242020091862880501 04 0401001 6.1.2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600410038000 1600410050000

윤미향 언급 日아사히 "고령인 피해자 생각…구제 서둘러야"

글자크기

아사히 "한일 위안부 합의 재평가해 피해자 구제해야"

"일본 정부 사과에도 정의연 등 반대여론 조성" 지적

아베 전 정권에 쓴소리…"냉담한 언동으로 반일 키워"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기와 횡령 등 6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지자 일본 언론이 윤 의원 기소 사실을 언급하며 유명무실해진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재평가해 피해자를 구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사히신문은 18일 ‘위안부 합의 의의를 재평가하는 진전을’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한국에서 위안부를 오랫동안 지원한 단체의 운영을 둘러싼 비리 의혹이 일고 있다”며 윤 의원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A(45)씨의 기소 사실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의혹의 진위가 어떻든 위안부 구제라는 문제가 조명받는 상황을 한일 양국 정부는 모두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지적헀다.

신문은 “(정의연 등) 단체의 활동으로 피해가 발굴되고 여론이 환기된 바 있다”며 위안부 지원 단체의 의의를 언급했다. 하지만 이들이 일본의 사죄에도 ‘외교적 담합’이라 비판하며 합의에 반대하는 여론을 조성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합의에 기초에 설립한 피해자 지원 재단인 화해·치유재단을 일방적으로 해산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문 대통령이 ‘피해자 중심주의’를 내세우며 당사자의 의향을 존중하겠다고 했지만, 재단이 해산한 이후 구체적인 피해자 구제책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고 아사히는 비판했다.

아사히는 “과거의 상처를 조금이라도 줄이는 것이 피해자 중심의 생각 아닌가. 관계자들이 고령임을 생각하면 이미 구축된 한일 합의의 틀을 살려 구제를 서두르는 것이 타당한 길”이라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를 향해서도 쓴소리를 냈다. 신문은 “일본 측도 협력하지 않으면 안 된다. 아베 정권은 합의를 기점으로 문제가 없어진 듯한 자세였지만 그 냉담한 언동이 한국의 반대 운동 기세를 키웠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역사 문제는 하나의 합의로 즉각 해소하는 것이 아니라 양측이 합의에 담은 의식과 행동을 미래에 이어가야 의의가 있다”며 “스가 요시히데 정부는 불편한 관계를 되돌리기 위해 새로운 정부 간 대화를 시작하면 어떨까”라고 제안했다.

이데일리

지난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제1455차 정기수요시위’ 현장에 지난 8월 29일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막달 할머니를 기리는 문구가 놓여 있다. 한국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중 생존자는 17명에서 16명으로 줄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