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0299 0042020091862880299 02 0201001 6.1.21-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600408714000 1600410856000

'라면 화재' 형제 곁에 어른들은 없었다...YTN이 입수한 영상

글자크기

"'라면 화상' 형제, 건강 위중"…의식 불명 5일째

"동생 건강 우려…한 때 심정지에 가까운 적도"

지난달 1일, 편의점에서 15분 동안 물건 골라

"부모 없이 형제들만 다니는 모습 많이 보여"

"엄마가 아이들 방치"…이웃 신고 3건 접수

[앵커]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 불이 나 중화상을 입은 인천 초등학생 형제들,

닷새째인 오늘도 여전히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데 건강 상태가 위중하다고 합니다.

형제는 평소에도 부모님 없이 혼자 다니거나 먹을거리를 사기도 했는데요, 당시 영상을 YTN이 입수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박희재 기자!

아이들 상태는 어떤가요?

[기자]
안타깝게도 두 형제 모두 건강이 위중한 상태라, 주의 깊게 지켜보는 상황입니다.

의식도 여전히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제가 나와 있는 이곳 모 화상전문병원 중환자실에서 형제들이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데요.

특히 우려스러운 건 동생 쪽입니다.

호흡과 심박수 등이 불안한 상태고 한때는 심정지 상태에 가까운 적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워낙 치료가 힘들다 보니, 의식 불명 상태에서도 수면제 투여를 함께 해오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이제는 화재사고가 난 지 나흘이 넘었는데요,

관할 지자체는 아이들이 부상 정도가 심해, 이 병원에 1년 정도 머물며 치료를 이어가야 할 상황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아이들 치료와 생활에 쓸 후원처도 계속 발굴하고 있습니다.

이 화재 사고가 난건 지난 14일 오전 11시 10분쯤입니다.

불이 난 빌라에서 이들 형제가 구조될 당시, 형인 10살 A 군은 등을 비롯한 부위에 3도 중화상을 입고 의식 불명 상태로 발견됐습니다.

동생인 8살 B 군도 다리 등에 1도 화상을 입었고, 연기를 많이 마셔 마찬가지로 현재 혼수 상태에 있습니다.

당시 아이들의 어머니는 전날부터 외출하고 집을 비운 상태라, 형제 둘만 이틀 동안 남겨져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앵커]
아이들이 동네에서 유독 따로 다니는 모습이 많았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먼저 YTN이 입수한 CCTV 영상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슬리퍼를 신은 작은 체구의 아이가 도로를 걷고 있습니다.

한 손에 무언가 가득 든 비닐 봉지를 어깨 너머로 들고 있습니다.

지난달 22일 오후쯤 8살 동생이 식재료와 마실 음료 등을 구매해 오는 심부름갔다가 귀가하는 모습입니다.

다른 영상을 보면, 편의점을 두 형제가 들어오는 모습도 보입니다.

사야 할 물건이 많았는지, 노란색 장바구니도 챙기는데요.

동생은 뭐가 그리 신났는지 방방 뛰어다니기도 합니다.

지난달 1일, 두 형제가 매장 안 곳곳을 이리저리 다니면서 15분 가까이 물건을 고르는 모습입니다.

이처럼 저희 취재진이 현장을 다니다 보면 형제들이 유독 따로 다니는 모습을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

주변에서 중화식당을 하는 한 주민은 짜장면 배달을 시키면, 어머니가 화낸다며 아이들이 직접 가져가는 경우도 있었다고 하는데요.

한 달에 세 번꼴로 배달을 갔다고 증언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어린 학생들인데 계속 집에 남겨질 수밖에 없었던 건가요?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학교에선 비대면 원격 수업을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형제들은 원격 수업엔 매일 출석해 온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다만, '돌봄 교실'제도를 이용하진 않았습니다.

어머니가 아이들을 스스로 돌보겠다며 매 학기 초 돌봄교실을 신청하지 않은 겁니다.

관할인 인천 미추홀구에서는 취약계층 아동 지원 시스템인 '드림스타트'를 통해 교내에서 어머니와 함께 심리상담과 놀이 치료도 했는데요.

지난 2018년 8월부터 9개월 동안 네 번 정도 이뤄졌지만, 강제성이 없어 지난해 5월쯤부터 더 이어지진 않았습니다.

또 당시 미추홀구에선 지역 아동센터에 보내라는 안내도 했는데요.

어머니는 홀로 자활 근로를 하고 있어 생계가 바쁘다는 이유로, 입소 관련 서류를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인천시 아동보호전문기관은 지난 5월 말에 형제를 어머니와 분리하고, 아동보호시설에 위탁하게 해달라며 법원에 피해 아동보호 명령을 청구하기도 했는데요.

법원은 분리 조치 대신 1년 동안 형제들이 상담받아야 한다고 판단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대면 상담 자체가 제한돼 실제로 상담은 한 번도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어머니에 대한 수사도 이어지고 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지난해부터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아이들을 방치한다"는 내용의 이웃신고가 세 차례 접수됐는데요.

수사를 의뢰받은 경찰은 아동복지법상 방임 혐의와 신체적 학대 혐의로 어머니를 입건해 지난달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당시 어머니는 그동안 아이들을 자주 방치하고, 특히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장애가 있는 큰아들이 말을 듣지 않는다며 수차례 때린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다만, 경찰이 이번에 화재 사고를 조사하면서 추가 방임이 있었는지도 함께 확인하고 있는데요.

경찰은 어머니를 상대로 형제 단둘만 이틀이나 집에 남겨둔 이유와 얼마나 아동 학대를 이어왔는지 등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형제들이 입원해있는 모 화상전문병원에서 YTN 박희재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