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80009 1092020091862880009 02 0201001 6.1.21-RELEASE 109 KBS 58659188 false true false false 1600409283000 1600409391000

검찰, ‘나경원 자녀 의혹’ 7번째 고발인 조사…고발인 측 “본격 수사해라”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의 자녀 입시 비리 의혹 등을 고발한 시민단체가 검찰이 고발인 조사만 하고 있다면서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 소장은 오늘(18일) 오후, 나경원 전 의원 관련 의혹에 대한 고발인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습니다.

안 소장 등은 출석에 앞서 기자들을 만나 "검찰에서 6번의 고발인 조사를 받았고, 검찰이 (수사를) 하지 않으니 경찰에 두 번 추가 고발해 경찰에서도 3번의 고발인 조사를 받았다"며 "오늘로써 정확히 (검·경 합하여) 10번째 소환"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그동안 (담당) 검사만 다섯 번 바뀌었다"며 "자녀비리, 사학비리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아 검찰이 대대적으로 수사해 신속하게 기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민생경제연구소, 국제법률전문가협회, 시민연대 '함깨', 사립학교개혁과 비리추방을 위한 국민운동본부 등은 지난해부터 모두 13번에 걸쳐 나경원 전 의원을 고발했습니다.

이들이 그동안 제출한 고발장에는 나 전 의원 딸의 대학 입시ㆍ성적 비리 의혹, 나 전 의원 아들의 서울대 연구 특혜 의혹,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수행 비서 채용 비리 의혹,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유화 의혹 등의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해당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에 배당돼 수사가 이뤄지다가, 최근 직제개편 이후 형사7부에 재배당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방준원 기자 (pcbang@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