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79575 0252020091862879575 01 0101001 6.1.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408559000 1600647220000

추미애의 분신술? 몸은 파주에, 후원금카드는 아들훈련소 한우식당에

글자크기

‘의원간담회 명목’으로 기재했지만, 秋 는 당일 파주서 “아들 대신 장병들 보러왔다”

조선일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17년 1월 3일 경기도 파주 1포병여단을 방문해 장병들을 향해 두 팔로 하트를 그리고 있다./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당대표 시절 아들 서모씨의 훈련소 수료식 날 인근 음식점과 주유소에서 정치자금을 결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 장관은 “의원 간담회 명목”이라고 했지만, 당일 추 장관은 경기 파주 한 군대에 있었다. 이에 대해 야당은 “거짓으로 기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앞서 추 장관은 2014년~2015년에도 첫째딸이 운영하는 서울 용산 미트볼 식당에서 250만원의 정치자금을 쓴 바 있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실이 18일 공개한 정치자금 지출 내역에 따르면, 추 장관은 2017년 1월 3일 충남 논산군 연무읍에서 3차례에 걸쳐 정치자금을 결제했다. 주유소에서 5만원, 소고기 음식점에서 두 차례에 걸쳐 14만원(4만원, 10만원)을 결제했다. 추 장관은 “주유비”와 “의원 간담회”로 지출 명목을 적었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일은 추 장관 아들의 훈련소 수료식 날이었다. 서씨는 2016년 11월 28일 논산훈련소에 입대했고 2017년 1월 3일 훈련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추 장관은 이날 논산이 아닌 파주에 있었다. 당대표였던 추 장관은 오후 12시 천호대대 장병들을 격려하기 위해 장병 식당에서 함께 식사를 했다.

인사말에서 아들의 훈련소 얘기도 꺼냈다. 그는 “제 아들은 새내기 군인이 되려고 논산 훈련소에 입교해서 5주간의 훈련을 마치고 오늘이 수료식을 한다”며 “제가 오늘 아들을 보러 가는 대신 여러분을 보러왔다. 아마 우리 아들도 눈물을 머금고 이해해줄 것 같다”고 했다. 추 장관 스스로 수료식에 가지 않았다는 것을 인정한 셈이다. 추 장관 대신 다른 누군가가 서씨 훈련소에 가서 정치자금을 썼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당시 규정에는 수료식 때 ‘(외)조부모, 부모 등 보호자에 한해 면회가 가능하다’고 돼 있다.

조 의원 측은 “추 장관이 ‘의원간담회’가 아닌데 만약에 허위로 신고했을 경우엔 ‘정치자금의 수입·지출 내역을 허위로 제출한 경우’에 해당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6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고 했다.

[김정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