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78749 0242020091862878749 05 0507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600407009000 1600407022000

류현진, AL 사이영상 후보 5위…“토론토 기대 충족”

글자크기
이데일리

류현진.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아메리칸리그(AL) 사이영상 후보로 거론됐다.

캐나다 디지털미디어 회사 더스코어닷컴은 18일(한국시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NL)와 AL 사이영상 후보 톱5를 선정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활약하는 류현진은 AL 사이영상 후보 5위에 이름을 올렸다.

더스코어닷컴은 “류현진을 영입할 때 토론토가 기대한 것을 류현진이 충족시키고 있다”며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입성 후 최다인 9이닝당 삼진 10개를 기록 중이고, FIP(수비와 무관한 평균자책점) 3.24를 올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류현진은 최근 8경기에서 45이닝을 던지는 동안 단 10점만 내주며 토론토의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을 키웠다”고 덧붙였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7년(2013∼2019년)을 뛴 류현진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토론토와 4년간 8000만달러에 계약했다. 개막전을 포함한 초반 2경기에서는 5이닝을 채우지 못했지만 이후 8경기에서는 모두 5이닝 이상을 소화하며 안정적인 경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18일 현재 류현진은 4승 1패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 중이다. 더스코어닷컴의 언급대로 메이저리그 입성 후 가장 높은 삼진율을 찍고 있다. 9이닝당 삼진 10개로 이 부문 AL 7위를 달린다. 평균자책점은 AL 5위다.

더스코어닷컴은 셰인 비버(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AL 사이영상 후보 1위로 선정했다. 비버의 성적은 7승 1패 평균자책점 1.52다. 비버는 다승, 평균자책점, 탈삼진(104개) 1위에 올랐다. 루카스 지올리토(시카고 화이트삭스), 마에다 겐타(미네소타 트윈스), 딜런 번디(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2∼4위에 자리했다.

더스코어닷컴은 NL 사이영상 후보 1위로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을 꼽았고 트레버 바워(신시내티 레즈)와 다르빗슈 유(시카고 컵스)를 2, 3위로 평가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