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77268 0182020091862877268 04 0403001 6.1.2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0403844000 1601010502000

전직 모델 `충격폭로` "트럼프의 혀가 내 목 구멍속으로…"

글자크기
미국 대선이 한달 여 남은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업가로 활동하던 1997년 당시 한 모델 여성을 강제 추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직 모델인 에이미 도리스(48)는 1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은 사실을 폭로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플로리다에 살던 도리스는 1997년 당시 남자친구인 제이슨 빈과 함께 트럼프의 초청을 받아 뉴욕을 방문했다. 사건은 9월 5일 뉴욕에서 열린 US오픈테니스 대회에서 발생했다.

도리스는 콘택트렌즈 때문에 화장실을 들어갔다 나왔는데 그때 문 앞에 있던 트럼프가 강제추행했다고 주장했다.

도리스는 "트럼프가 자신의 혀를 내 목구멍으로 밀어 넣었고, 내 엉덩이와 가슴 등을 포함한 모든 것을 더듬었다"고 폭로했다.

제발 멈춰달라고 애원해도 트럼프는 신경도 쓰지 않았다고 도리스는 밝혔다.

도리스는 자신의 주장에 대한 증거로 US오픈 티켓과 함께 당시 VIP 박스 등에서 트럼프, 남자친구인 빈과 함께 찍은 사진 6장을 제시했다.

사건 발생 이후 도리스의 어머니와 친구, 심리치료사 등도 도리스가 이같은 내용을 털어놨다고 밝혔다.

가디언은 도리스의 이같은 주장을 15개월 전에 접했지만 당시 그녀가 이를 공개하는 것을 망설였다고 전했다.

그러나 최근 딸들에게 롤 모델이 되기 위해 그녀가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측은 이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그러면서 만약 VIP 박스 내에서 그런 일이 있었다면 많은 이들이 목격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그날 이후로 도리스가 며칠 동안 트럼프, 빈과 함께 시간을 보내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