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52163 0962020091762852163 05 0506001 6.1.17-RELEASE 96 스포츠서울 53369328 false true false false 1600320368000 1600320377000

'멀티골' 이승우-'멀티도움' 이강인, AFC 이주의 선수 후보 투표 중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신트 트라위던의 이승우(왼쪽)와 발렌시아의 이강인. 출처 | 신트트라위던 SNS, 발렌시아 | EPA연합뉴스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맹활약을 펼친 이승우(신트 트라위던)와 이강인(발렌시아)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이주의 선수 후보에 올랐다.

AFC는 16일(이하 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이주의 선수를 투표하고 있다. 후보에는 이강인과 이승우의 이름이 나란히 올랐다. 이강인은 앞서 지난 13일 레반테와 스페인 라리가 개막전에서 멀티 도움으로 팀의 4-2 승리를 이끌었다. 이승우 또한 벨기에 주필러리그 5라운드 앤트워프전에서 멀티골 활약을 펼쳤다.

AFC는 지난 8일부터 14일까지 한 주간 맹활약을 펼친 아시아 주요 선수들을 모아 후보로 추렸다. 후보는 7개국에서 8명의 선수들이 선정된 가운데 한국만 유일하게 이강인과 이승우 등 2명이 이름을 올렸다.

후보에 오른 8명의 선수들 활약상도 소개됐다. AFC는 이강인에 관해 ‘73분간 2도움, 패스 성공률 100% 기록’으로 소개했다. 또한 이강인이 도움을 기록한 상황도 설명했다. 이승우에 대해선 풀타임 출전 2골 넣고, 86%의 패스 성공률을 기록한 선수로 설명했다.

이 외 후보에 오른 선수는 파리 생제르맹에 1-0으로 승리한 마르세유의 히로키 사카이(일본), 벨기에 샤를루아에서 1골을 넣은 카베 레자에이(이란), 크로아티아 하이두크 스플릿에서 뛰는 바셀 즈라디(레바론), 라리가 에스파뇰에서 77분 뛰어 1골을 넣은 우 레이(중국), 미국 메이저리그사커 레알 솔트 레이크에서 1골을 기록한 저스틴 메람(이라크) 등이 있다.

여성 선수도 있다. 잉글랜드 여자슈퍼리그 첼시 위민에서 1골 4도움을 기록한 샘 커(호주)도 후보에 올랐다.

한편 오후 2시 25분 현재 총 4312표 중 카베 레자에이가 45% 득표로 1위를 기록 중이다. 이강인과 이승우는 2%씩 득표했다.
purin@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