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50536 0672020091762850536 05 0507003 6.1.17-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317512000 1600317589000

'홈런포 7방 대폭발' 양키스, 토론토전 이틀 연속 대승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DJ 르메이휴가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론토와의 홈경기에서 1회 홈런을 치고 3루 베이스를 돌고 있다. /AP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뉴욕 양키스에 이틀 연속 대패했다.

토론토는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양키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홈런 7방을 맞고 2-13으로 졌다. 지구 3위 토론토와 7연승을 질주한 양키스의 승차는 1.5경기로 벌어졌다.

전날에도 홈런 6방을 얻어맞고 6-20으로 크게 졌던 토론토는 이날도 홈런 7개를 허용했다. 1번 타자 DJ 러메이휴가 1회 솔로 홈런, 4회 투런포를 터뜨렸고, 9번 타자 카일 히가시오카는 3회(2점), 6회(1점), 7회(2점) 등 3방이나 폭발했다. 4회 클린트 프레이저(1점), 6회 루크 보이트(3점)도 대포 행렬에 가세했다.

이틀 연속 홈런 6개 이상을 기록한 것으로 화려한 이력을 자랑하는 양키스 구단 역사에서도 처음 있는 일이다. ESPN은 1996년 LA 다저스, 2003년 LA 에인절스, 2012년 워싱턴 내셔널스, 올해 토론토에 이어 양키스가 역대 5번째로 두 경기 연속 홈런 6방 이상을 쳤다고 소개했다.

토론토는 8월 13일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7개, 8월 15일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6개의 홈런을 날렸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