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50074 0092020091762850074 02 0201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316741000 1600327155000

'라임사태' 연예계도 당했다…개그맨 김한석 "95% 손실"

글자크기

라임 펀드 약 2000억원 판 증권사 센터장

개그맨 김한석, 센터장 재판 증인 출석해

"안정성 질문하니, 손실 0에 가깝다고 해"

아나운서, 방송국 간부 등 센터장 소개도

"세명 모두 8억원 가량 손해…95% 손실나"

센터장 측은 "라임이 안전한 것처럼 설명"

증인 나온 이종필은 "판매자 과장 있긴 해"

뉴시스

[서울=뉴시스] 개그맨 김한석. (사진=MBC 제공)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1조6000억원 펀드 환매 중단 사건인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로 개그맨 김한석(49)씨 등 방송가 관계자들도 수억원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2부(부장판사 신혁재)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금융알선·수재 등) 혐의로 기소된 대신증권 반포WM센터 장모(42) 전 센터장에 대한 공판을 진행했다.

장 전 센터장은 2000억원이 넘는 투자자들에게 손실 가능성 등에 대해 제대로 설명하지 않고 라임 펀드를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이날 재판에는 장 전 센터장에 권유로 라임 펀드에 투자했다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진 김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김씨는 장 전 센터장의 권유로 자신과 배우자 명의로 '라임 타이탄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2호'(타이탄 2호) 등 라임 펀드에 투자했다가 8억2500여만원을 잃었다고 전했다.

김씨는 장 전 센터장이 적극적으로 라임 펀드의 안전성에 대해 이야기했고, 이에 따라 펀드 구매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펀드 처음 해보는 것이어서 안정적이냐고 물었는데, (장 전 센터장이) 걱정 안 해도 된다고 하면서 원금 손실이 '0'에 가깝고 잘못될 일이 진짜 없다고 했다"면서 "(장 전 센터장이) 최연소 지점장이라는 프라이드(자부심)가 강했고, 대신증권에서도 자신을 밀어주니 믿고 가라(면서 투자하라고 권유했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잘못될 확률이 로또 당첨 확률보다 낮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장 전 센터장을 통해 펀드에 투자한 김씨는 몇 달 후 펀드 관련 서류를 직접 작성하게 돼서야 라임 펀드가 '공격 투자형', '적극 투자형' 상품이라는 걸 알게 됐다고 전했다. 펀드 신청서에 그렇게 설명이 돼 있었던 것이다.

김씨는 "30년 동안 모은 돈 잘못되면 안되니까 위험부담이 큰 것은 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면서 "그럴 때마다 (장 전 센터장은) 이 펀드 서류는 작성만 하면 되니까 써도 된다고 안내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7~8월께 라임 관련 부정적인 내용의 언론 보도가 나간 후 김씨가 불안한 마음에 펀드 환매를 문의하려 장 전 센터장을 만났을 때도 "수익률이 더 좋아질 것 같은데 좀 더 뒀다가 판매하라", "기사는 어떤 기자가 흘려들은 이야기를 쓴 것 같다"는 취지로 안심시켰다고도 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라임사태 대신증권 피해자모임이 지난 4월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집회를 열고 대신증권 검찰 고발을 촉구하고 있다. 2020.04.23. mangust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씨는 장 전 센터장에게 지인을 소개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가 장 전 센터장에게 소개해 준 지인은 공중파 방송국에 출연하는 아나운서 A씨와 공중파 방송국 국장급 간부 B씨라고 한다.

김씨는 "대신증권을 믿고 지점장을 믿었기 때문에 저와 같이 방송하는 동료들에게 (자금을) 안정적으로 운용하는 장 전 센터장과 만나 이야기해보라고 소개했다"고 밝혔다.

이후 김씨와 마찬가지로 A씨와 B씨도 약 8억원 가량 손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정확히 손해를 얼마나 봤는지 모른다"면서 "두 달 전에 받은 연락으로는 95% 손실이라고 들었다. 거의 남은 돈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날 재판에서 김씨는 장 전 센터장에게 구매한 라임 펀드의 특성에 대해 '총수익스왑(TRS) 형태', 'LTV(주택담보대출비율) 50% 이하' 등의 설명을 들었는지에 대해 "처음 들었다", "(그게 뭔지) 지금도 모른다"로 대답하는 등 장 전 센터장이 제대로 설명하지 않았다고 재차 증언했다.

한편 이날 재판에서 장 전 센터장 측은 첫 재판과 마찬가지로 라임 펀드의 수익률이나 안전성을 속인 게 아니라 예측이나 예상한 것이라는 취지로 반박했다. 라임이 장 전 센터장에게 판매를 요청하면서, 장 전 센터장이 안전성 등을 오해할 소지가 있게 설명했다는 주장도 했다.

장 전 센터장 변호인은 김씨 증언 이후 두 번째 증언자로 나선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에게 "타 은행을 통해 가입한 라임 펀드 고객들도 리스크가 적다거나 나라가 망하지 않는 한 안전하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한다"면서 "라임에서 애초에 그렇게 설명했으니 판매사들이 고객에게 그대로 전달한 것 아닌가"라고 추궁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이 전 부사장은 "그건 다른 많은 판매자들도 불완전 판매로 펀드를 과장해 팔았다고 이해하는 게 맞다"면서 "비슷한 상품을 모든 채널에서 파는데 판매자들 사이에서 많은 불완전 판매가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펀드를 설정하는 라임이 오해의 소지가 있는 설명을 했을 수는 있지만, 일선 판매사들도 펀드 성격 일부를 과장하는 측면이 있다는 취지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