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47888 0242020091762847888 04 04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62441385 false true true false 1600310999000 1600311014000

文 "관계개선 노력" 언급에도…스가 日총리, 첫 기자회견서 북한만 강조

글자크기

16일 스가 "미·중·러와 안정적 관계 쌓겠다" 언급

일본인 납치 관련 "모든 채널 활용해 北과 대화"

日외무상 "국제법 위반하는 건 한국…틀림없다"

이데일리

왼쪽부터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문재인 대통령·스가 일본 총리(사진=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가 첫 기자회견에서 미국과 중국, 러시아 등에 대해서는 안정적인 관계 구축 의사를 밝혔지만 한국에 대해서는 한 마디도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스가 총리는 취임 첫 날인 지난 16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과의 동맹을 기축으로 한 외교정책을 전개할 것”이라며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가까운 이웃나라와 안정적인 관계를 쌓고 싶다”고 말했다.

북한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스가 총리는 “아베 신조 총리와 가까워진 것도 북한의 납치 문제가 주된 계기가 됐다”며 “납치 문제는 전 정권과 마찬가지로 가장 중요한 과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02년 당시 국토교통대신 정무관이었던 스가 총리는 일본인 납북 문제에 대해 대북 강경책을 펼쳐야 한다고 주장한 아베 총리와 같은 입장에 서면서 정치적 동반 관계를 시작한 바 있다.

하지만 스가 총리는 한국에 대해서는 아무런 발언을 하지 않았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스가 신임 총리에게 서한을 보내 취임을 축하하는 한편 총리 재임기간 중 한·일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나가자는 뜻을 전한 바 있다.

아베 내각에 이어 스가 내각에서도 외무상을 맡은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 역시 같은 날 기자회견에서 “아베 전 총리가 북한의 납치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점이 뼈아프다고 했다. 일본은 모든 채널을 활용해 북미대화를 지지하며 납치 문제 해결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며 북한과의 관계 개선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러면서도 모테기 외무상은 “징용 문제를 현안으로 한 한일관계가 향후 개선될 것인가”라는 질문에 “한국은 중요한 이웃나라로 아시아 지역 안정에는 한국과 일본, 한·미·일 협력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말해서 국제법을 위반하는 것은 한국 측이다. 이것은 틀림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대로 된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고도 덧붙였다. 이는 사실상 한국 대법원이 일본 기업의 자산 매각 결정을 철회하지 않는 한 대화하기 어렵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해석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