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42346 0182020091762842346 03 0310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0304375000 1600305263000

`파격` 신형 투싼, 경쟁차엔 `충격`…사전계약 첫날, 1만대 돌파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제공=현대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년 만에 파격 변신한 현대자동차 준중형 SUV '신형 투싼'이 사전 계약 첫날에만 1만대 넘는 실적을 거둬들이며 현대차 SUV 역사를 새로 썼다.

현대차는 16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신형 4세대 투싼의 첫날 계약대수가 1만842대를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신형 투싼은 더뉴 그랜저(1만7294대)와 신형 아반떼(1만58대)에 이어 사전 계약 첫날 1만대를 넘어섰다. 현대차 SUV로 국한하면 사전계약 신기록을 세웠다.

사전계약 돌풍의 1등 공신은 '파격' 디자인이다. 실제로 신형 투싼이 지난 15일 공개된 뒤 "변해도 너무 변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누가 봐도 기존 투싼의 흔적을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파격적인 변신이다. 5년 만에 새로 나온 풀체인지(완전변경) 모델이라 하더라도 과하게 여길 수준이다. 파격을 넘어 '과격'이라는 말도 나왔다.

매일경제

[사진 제공=현대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세대 플랫폼을 통해 대폭 길어진 전장과 축간거리(휠베이스), 짧은 전방 오버행(차량 끝에서 바퀴 중심까지 거리)을 갖춰 정지한 상태에서도 앞으로 달려나가는 듯한 역동적인 비율을 구현했다.

전장은 4630mm로 기존보다 150mm 늘었다. 휠베이스는 2755mm로 85mm 길어졌다. 중형 SUV인 싼타페(2765mm)와 10mm밖에 차이나지 않는다. 준중형 SUV의 기준과 자격을 새로 정하겠다는 의도다.

여기에 보석처럼 빛의 변화에 따라 입체적으로 반짝이는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 그릴', 시동을 켜면 주간주행등으로 점등되는 '파라메트릭 쥬얼 히든 램프', 후미등을 감싸고 있는 검정 테두리 위에 '파라메트릭 히든 램프'로 파격적인 외형을 완성시켰다.

실내의 경우 덮개가 없는 10.25인치 개방형 클러스터, 슬림한 송풍구로 구성된 대시보드, 실버 가니쉬 라인으로 미래지향적이면서도 급을 뛰어넘는 공간감을 추구했다.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장(전무)은 15일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경쟁자가 많은 준중형 SUV 시장에서는 강한 디자인 임팩트가 있어야 소비자에게 선택받을 수 있다"며 "글로벌 베스트셀링 SUV이라는 상징성과 현대차 SUV 라인업의 중심인 투싼을 통해 강렬한 현대차만의 캐릭터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매일경제

[사진 제공=현대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선집중'에 성공한 투싼의 '파격'은 현대차의 '반격'이자 경쟁차종엔 '충격'이다.

이상엽 디자인센터장의 말처럼 준중형 SUV 시장은 국내에서도 경쟁이 치열한 곳이다. 소형 SUV를 이끌어주고 중·대형 SUV를 밀어주는 허리 역할을 담당한다.

투싼도 베뉴와 코나를 끌어주고 싼타페와 팰리세이드를 밀어주면서 SUV 라인업을 탄탄하게 다져주는 임무를 부여받았다.

투싼은 2010년대까지 그 임무를 충실히 수행하면서 '국가대표 준중형 SUV'로 자리잡았다. 투싼은 2004년 첫 출시된 뒤 2009년 2세대 투싼 ix를 거쳐 2015년 3세대 올뉴 투싼으로 거듭나면서 현대차를 넘어 국산차시장에서도 준중형 SUV 대표모델로 자리잡았다.

그러나 형제 모델인 기아차 스포티지의 거센 도전에 '국가대표' 자리를 위협받았다. 여기에 르노삼성차 XM3,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쌍용차 코란도 등과도 경쟁하는 '춘추전국 시대'가 열리면서 스포티지와 함께 집안 싸움을 벌이던 투싼의 위기는 심각해지기 시작했다.

투싼은 지난 2017년 4만6355대, 2018년 4만2623대 판매되면서 국산 준중형 SUV 판매 1위를 기록했다. 투싼은 지난해에도 1위 자리를 지켰지만 판매대수는 3만6758대에 그쳤다. 스포티지는 같은 기간 2만8271대 팔렸다.

올해 판매대수를 보면 투싼 위기가 현실화됐다. 올 1~8월 판매대수는 투싼이 1만6448대에 불과하다. 후발 주자인 XM3(2만5878대)에 뒤쳐졌다. 스포티지(1만2412대)는 물론 트레일블레이저(1만3819대), 코란도(1만2402대)와도 격차가 줄었다.

매일경제

[사진 제공=현대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시선을 집중시키고, 향상된 주행 안정성을 제공하며, 쾌적한 감성 공조 시스템 및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사양을 통해 차급을 뛰어넘는 상품성을 갖춘 신형 투싼의 돌풍으로 경쟁차들은 이제는 반대로 위기에 처하게 됐다.

[최기성 기자 gistar@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