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27729 0012020091662827729 03 0306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240860000 1600266246000 AJ 셀카 비대면 내차팔기 서비스 거래 성사 2009162101

9월 서울 아파트 매매 399건…“집 사겠다는 사람이 없어요”

글자크기

대출 규제로 관망세 우세

2년 전 9·13대책 때와 유사

역대급 거래절벽 재현 우려

[경향신문]

경향신문

텅 빈 아파트 매물정보란 계약갱신청구권 도입 등을 골자로 한 새 주택임대차보호법이 시행된 지난 7월31일 서울 송파구의 한 공인중개사무소 ‘매물정보’란이 많이 비어있다. 김기남 기자 kknphoto@kyunghyang.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도 물량은 여전한데 사겠다는 사람이 없어요.”

16일 서울 목동의 한 공인중개사는 최근 시장상황에 대해 “매수인들이 가격조정(하락)이 좀 될 것이란 생각을 하고 있기 때문인지 매매거래는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6월 이후 한 달에 한 번꼴로 굵직한 부동산대책이 쏟아진 이후 아파트 매매시장이 빠르게 냉각되고 있다.

서울시부동산정보광장에 이날까지 집계된 아파트 매매거래 건수는 399건이었다. 아직 신고되지 않은 매매거래도 있지만 9월 중순을 넘긴 시점을 감안하면 적은 숫자다. 서울의 아파트 매매거래는 올 6월 1만5595건으로 정점을 찍은 뒤 매달 급감하고 있다. 7월에 1만651건으로 줄었고, 8월에는 3992건까지 떨어졌다. 8월 거래량은 지난해 8월(6606건)과 비교해도 40% 가까이 줄어든 것이다.

업계에서는 매매수요 감소의 주된 이유로 대출규제를 들고 있다. 서울 강남의 한 공인중개사는 “대출이 많이 안 되다보니 거래가 잘 이뤄지지 않는 것”이라며 “대기수요는 있지만 일단은 시장을 지켜보자는 관망세가 많다”고 말했다. 새 임대차보호법 시행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시장은 보고 있다. 서울 서초의 한 공인중개사는 “세입자를 끼고 집을 사려는 경우 전세금을 많이 올려서 구매자금을 대야 한다”며 “그런데 임대차법에서 전세금 인상을 5%로 제한하면서 자금 마련이 쉽지 않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6월 이후 거래상황을 보면 2018년 ‘9·13 대책’ 당시 전후 상황과 유사하다. 9·13 대책은 전세대출·담보대출 등 대출규제와 종부세 인상을 중심으로 한 보유세 인상이 골자였다. 시장에서도 현 정부 출범 후 가장 ‘강력한’ 대책으로 꼽는다. 당시11월부터 이듬해(2019년) 2월까지 월 거래량이 1500~1700여건 수준에 그치는 ‘역대급 거래절벽’이 이어졌다. 업계에서는 당시와 같은 거래절벽 상황이 재현될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다만 내년 6월 보유세 강화 시점에 맞춰 올 4분기에 절세 목적의 매물이 쏟아질 경우를 변수로 보고 있다. 서울 용산의 한 공인중개사는 “연말쯤 되면 ‘종부세 폭탄’을 피하기 위해 매물이 다수 나올 것”이라며 “거래 증가로 이어질지, 대기수요를 더 늘리는 요인이 될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송진식·김희진 기자 truejs@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