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27372 0092020091662827372 03 0305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240425000 1600240441000 LG화학 배터리부문 분사 2009162131

LG화학, 배터리 부문 분사 임박설 또 불거져

글자크기

내일 긴급 이사회 소집 소식 알려져

배터리 담당 전지사업본부 분사 결정

"이사회 소집 확인 불가…공시할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조인우 기자 = LG화학 배터리 부문의 분사가 임박했다는 설이 재차 불거졌다. 증권가를 통해 오는 17일 긴급 이사회를 소집할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16일 업계 등에 따르면 LG화학은 오는 17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전기차 배터리를 담당하는 전지사업본부를 분사하는 안건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지사업본부만 물적 분할해 LG화학이 100% 지분을 갖는 자회사 형태가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LG화학의 전지사업본부 분사 가능성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양대 사업인 석유화학 부문과 전지사업 부문의 업종 성격이 달라 독립경영을 통해 사업가치를 높일 것이란 예상에서다.

시장은 성장성이 큰 배터리 사업이 분리되면 자금 유치나 글로벌 기업과 협업 측면에서 긍정적일 것이라고 보고 있다. 오는 4월을 목표로 전지사업부문 분사를 준비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오기도 했다.

LG화학 전지사업 부문은 지난 2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 2조8230억원, 영업이익 1555억원으로 분기 사상 최대 매출 및 영업이익의 기록을 세웠다.

LG화학 관계자는 다만 "이사회 소집 등 관련 사항은 확인이 어렵다"며 "분사 관련한 변동이 생기면 공시를 통해 알리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o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