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26062 0602020091662826062 08 0803001 6.1.17-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238745000 1600238766000 토종 OTT 왓챠 일본 시장공략 국내 해외 2009170801

토종 OTT 왓챠, 日 시장 공략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독형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왓챠가 해외에서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왓챠는 16일 일본 전역에서 왓챠 정식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2016년 국내에서 처음 출시된 이후 4년 만이다.

국내 구독형 OTT 플랫폼 중에서는 정식으로 해외 서비스를 시작한 첫 사례다. 국내에서와 마찬가지로 100% 구독형 SVOD 서비스이며 한달 월정액 가격은 베이직은 790엔, 프리미엄은 1200엔(이상 소비세 별도)이다.

왓챠는 영화 등 콘텐츠 추천·평가 서비스 '왓챠피디아'를 2015년 일본에서 출시해 5년 만에 일본에서만 2800만개의 평가 데이터가 쌓였다. 이를 통해 일본에서도 일본 영화 팬들의 취향을 정확히 파악한 추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왓챠는 일본에서 정식 출시에 앞서 지난달 3일부터 23일까지 3주간 비공개 베타테스트(CBT)를 진행했는다. 500명을 모집하는 베타테스트에 3000명 이상의 신청자가 몰렸고, 정식 출시가 되기도 전에 4만5000여명이 사전등록을 했다.

현재 일본 OTT 시장은 넷플릭스, 아마존프라임비디오, 훌루 및 U-NEXT, D-TV 등 글로벌 사업자와 현지 로컬 플랫폼이 경쟁하며 빠르게 성장 중이다. 일본의 시장조사기업 젬 파트너스는 일본의 OTT 시장이 2019년부터 2024년까지 연평균 10.3%씩 성장해 5년 만에 2158억엔에서 4389억엔 시장으로 커질 것으로 분석했다.

박태훈 왓챠 대표는 "이번 일본 서비스 출시는 왓챠가 글로벌 OTT 플랫폼으로 도약하는 첫걸음"이라며 "일본을 시작으로 기존 기업들과 다른 차별화된 글로벌 전략을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