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25949 0092020091662825949 01 0101001 6.1.17-RELEASE 9 뉴시스 62601437 false true false false 1600238606000 1600238628000 박성준 秋 아들 안중근 비유 논평 물의 유감 2009161931

민주당 "추미애 아들, 안중근 의사 말 몸소 실천한 것"

글자크기

"군인으로서 본분 다하기 위해 복무 중 수술 받은 것"

안중근 유묵 '위국헌신군인본분(爲國獻身軍人本分)' 인용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09.14.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 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서욱 국방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도 추 장관 아들에 대한 실체 없는 정쟁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명확한 사실관계는 추 장관의 아들이 군인으로서 본분을 다하기 위해 복무 중 병가를 내고 무릎 수술을 받은 것"이라며 "국방부도 '휴가 연장에 특혜는 없었고 구두승인도 가능하다'고 밝혔다"고 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 아들과 함께 카투사에 복무했던 동료도 '서 씨에게 어떠한 특혜도 없었고 오히려 모범적인 군 생활을 했다'고 증명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안중근의사 유묵 - 위국헌신군인본분 (문화재청)



이날 오전 한 라디오에서 추 장관 아들 서모씨의 카투사 시절 동료가 서씨를 '모범적 카투사'로 평가하며 "단 한 번도 군 생활을 하면서 어머니 이름을 내세우거나 특혜를 바라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발언한 바 있다.

박 대변인은 "국방부 장관의 인사청문회를 정쟁의 장으로 악용하는 것은 합리적이지도, 생산적이지도 않다"며 "국민의힘은 우리 군을 정쟁의 도구로 삼지 말라"고 일갈했다.

'위국헌신 군인본분(爲國獻身軍人本分)'은 안중근 의사가 사형 선고를 받은 뒤 중국 뤼순 감옥에서 남긴 유묵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현충일 추념식에서 인용한 문구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