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22570 0532020091662822570 08 0801001 6.1.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234427000 1600234492000 카톡 업무용 카카오 워크 2009170801

휴가에도 울리는 회사 카톡방 '그만'…업무용 카톡 플랫폼 나온다

글자크기

카톡은 사생활만, 일은 카카오워크에서…업무와 일상의 분리

단체 대화·화상 회의·전자 결재 등 기능 탑재…친숙함·확장성 등 장점 표방

클라우드 기반·종단 간 암호화 적용…11월 24일까지 무료 운용

CBS노컷뉴스 김연지 기자

노컷뉴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백상엽 대표(사진=카카오텐터프라이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구에게 보낼 카톡을 직장 상사에게 보내는 실수를 없앨 수 있을까. 퇴근 뒤나 휴가 때도 끊임없이 울리는 회사 단톡방 스트레스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카카오가 이같은 고민 해결에 나섰다. 카카오의 기업형 IT 플랫폼 전문 자회사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16일 온라인 간담회를 열고 종합 업무 플랫폼 '카카오워크'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카카오워크는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과 사용 환경이 많이 닮았다. 채팅 기능이 포함돼 있고, 언택트 시대 필수인 화상회의 기능도 갖췄다. 회사 조직도와 서로의 휴가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회사 전자결재, 근태관리 기능도 제공한다.

"많은 기업이 자체 메신저·업무용 그룹웨어 등을 갖추고 있음에도 정작 현장에서는 카카오톡을 비롯한 개인용 메신저가 많이 쓰인다는 점을 노렸다"는 것이 이번 서비스 준비 배경이다.

카카오워크백상엽 대표는 "누구나 외부 메신저를 이용해 일하면서 사생활과 업무의 분리가 안 된다는 느낌을 받았을 것"이라며 "전문화된 메신저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고 미국 시장을 중심으로 슬랙 등 제품들이 시장을 넓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카카오워크는 카카오톡의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활용해 누구나 손쉽게 쓸 수 있는 업무 플랫폼을 표방했다. 별도의 사전 학습이나 개발 작업 없이 카톡 이용자라면 어려움 없이 사용 가능하다.

카카오워크는 전자결재 및 근태관리 기능을 포함, 그룹 채팅방에서 다양한 업무용 기능을 제공한다.

업무 채팅방에서는 카톡 이용자들이 유용하게 사용하는 △이전 대화 내역 확인 △멤버 초대·내보내기 및 채팅방 제목 설정 △할 일 관리 △친구 즐겨찾기 지정 △대화방 핀 고정 △채팅방 내 멘션 △말풍선 답장/전달/공지 등의 기능도 기본 제공한다. 카카오 계정을 연결하면 카카오톡에서 구매한 이모티콘도 사용 할 수 있다.

노컷뉴스

(사진=카카오엔터프라이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채팅방에 새로운 멤버를 초대하면 새로 들어온 멤버도 해당 대화방의 이전 대화를 볼 수 있어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이어갈 수 있다는 게 카카오워크측 설명이다.

필요에 따라 그룹 채팅방 이름을 자유롭게 설정/수정할 수 있고, 대화방 멤버를 초대하거나 내보낼 수 있는 멤버 관리 기능도 제공한다.

그룹 채팅방에서는 특정 메시지를 읽은 멤버와 안 읽은 멤버를 확인할 수 있다. 모든 메시지에는 이모지를 활용해 '좋아요' 등을 표현할 수 있게 했다. 좋은 아이디어나 의견에 곧바로 좋다는 의사 표현이 가능한 것이다.

재택 근무에 필수가 된 화상회의 기능도 갖췄다. PC 버전에서는 채팅방 입력창 또는 '바로가기 탭'에서 화상 회의를 시작할 수 있고, 모바일 버전에서도 같은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현재 최대 30명까지 입장이 가능하며, 향후 최대 200명까지 늘릴 계획이다.

카카오워크의 첫번째 탭에서는 회사 조직도 및 전체 임직원 목록을 통해 손쉽게 직원을 검색하고 해당 직원의 근무 시간이나 휴가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두번째 탭은 채팅방, 세번째 탭에서는 다른 서비스와의 연결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특히 카카오워크 세번째 탭에서는 기업 내부 시스템은 물론 IT기업에서 널리 활용하고 있는 지라(Jira), 깃허브 (GitHub) 등 다양한 써드파티 솔루션과 연결 기능을 제공한다.

기업에서 기존에 사용하고 있던 업무 도구를 카카오워크와 연결하는 기능도 넣었다. 예컨대 영업 조직에서는 고객 관리 기능을, 제조·생산 조직에서는 제조·설비 관리 기능을, 유통·쇼핑 기업에서는 매출·주문·배송 관리 기능 등 다양한 형태의 데이터를 공유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인공지능(AI) 도우미 '캐스퍼' 기능도 탑재했다. 채팅시 필요한 정보를 음성으로 검색할 수 있다. 날씨, 주식 정보 등 간단한 생활 정보에서 점차 회의 일정 예약, 회사 생활 정보 검색 등 업무 관련 정보를 빠르게 얻을 수 있도록 업데이트 예정이다.

과거의 대화나 자료도 손쉽게 찾을 수 있다. 카카오워크는 모든 채팅방, 메시지, 파일, 멤버를 한 번에 검색할 수 있는 통합 검색 기능을 제공한다.

검색 옵션을 설정, 모든 대화방과 기간을 대상으로 특정 메시지나 파일을 쉽고 빠르게 검색해 찾을 수 있다.

기업이 원하는 높은 수준의 보안 기술도 적용했다. 기업용 종단간 암호화 기반 메시징을 포함한 종합 보안시스템 'Kakao Work E3™(Enterprise Endpoint Encryption) System'을 적용, 높은 수준의 보안 환경을 구축했다. 모든 데이터는 클라우드에 암호화되어 안전하게 저장된다.

이외에도 원격 로그아웃, 동시접속 제한, 메시지 파일의 보관기간 설정 등을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게 제공할 예정이다.

카카오워크는 "많은 기업이 자체 메신저·업무용 그룹웨어 등을 갖추고 있음에도 정작 현장에서는 카카오톡을 비롯한 개인용 메신저가 많이 쓰인다는 점을 노렸다"며 이번 서비스 준비 배경을 밝혔다.

백상엽 대표는 "메신저는 스마트폰에 많은 데이터를 남기는데, 카카오워크는 서버·클라우드 기반"이라며 "메시지를 개별적으로 암호화하지만, 성능을 전혀 손해 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카카오워크는 카카오 본사와 카카오엔터프라이즈를 시작으로 카카오의 모든 계열사에 도입하는 동시에, 공공·금융 시장용 버전도 내놓을 예정이다.

카카오워크는 3가지 요금제로 출시된다. 11월 24일까지는 '프리미엄 플랜'을 무료로 쓸 수 있는 행사 기간이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이석영 부사장은 "카카오워크는 업무의 시작과 끝을 함께 하는 종합 업무 플랫폼으로 AI와 검색기술을 통해 기업 디지털 혁신을 지원한다"며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환경에서 제공된다"라고 설명했다.

카카오워크는 모바일 앱과 PC 앱 버전 모두 사용 가능하다.

모바일 버전은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PC 버전은 카카오워크 공식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향후 오픈하는 유료 플랜은 총 3가지로 기업이 각자의 상황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11월 24일까지는 '프리미엄 플랜'을 무료 사용할 수 있는 프로모션 기간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