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20856 0182020091662820856 05 0507003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232258000 1600232299000 STL 실트 감독 몰리나 벤치클리어링 가담 종합 2009162131

상대와 충돌한 쉴트 감독 "나는 언제나 우리 선수편" [인터뷰]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경기 도중 상대 더그아웃 앞까지 달려가 상대팀 선수단과 언정을 벌인 마이크 쉴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감독이 상황에 대해 말했다.

쉴트는 16일(한국시간)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와 원정경기를 3-18로 패한 뒤 가진 인터뷰에서 5회말 수비 도중 있었던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5회말 2사 만루에서 라이언 브론 타석 때 브론이 스윙한 배트가 투구를 잡으려던 몰리나의 팔에 맞았다. 몰리나는 이후 통증을 호소했고, 쉴트 감독이 나와 상태를 살폈다. 브론은 포수 방해로 출루했다.

매일경제

쉴트 감독은 상대 더그아웃 앞까지 가서 상대팀과 충돌했다. 사진(美 밀워키)=ⓒAFPBBNews = News1


"몰리나 커리어에 두 번째 포수 방해였다"며 말문을 연 쉴트는 "나가서 상태가 괜찮은지를 확인했다. 그런데 상대 더그아웃에서 뭔가 말하는 것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사고를 많이 치는 팀이 아니다. 리그에서 가장 적은 퇴장을 기록한 팀일 것"이라고 말하면서도 "상대가 더그아웃에서 우리 팀에 대해 뭐라고 한다면 이를 가만히 두지는 않을 것이다. 우리가 먼저 시작하지는 않지만, 그대로 받아들이지는 않을 것"이라며 상대의 발언에 대응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밀워키 더그아웃에서 누구에게 어떤 말을 들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대신 그는 "나는 언제나 우리 선수들편이다. 특히 명예의 전당급 커리어를 쌓아 온 선수라면 더욱 그렇다"며 몰리나에 대한 지지의사를 드러냈다.

몰리나를 '글래디에이터'로 묘사한 그는 "몰리나는 내가 지금까지 감독했던, 혹은 앞으로 감독할 선수들 중 가장 경쟁심 넘치고, 강하며, 영리한 선수다. 나는 그를 무한으로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쉴트는 스윙도중 몰리나의 손을 강타한 브론에 대해서도 "그에 대한 어떤 혐의를 주장하자는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면서도 "아주 보기 안좋았다"고 말했다. 재차 "몰리나 커리어에 두 번째 포수 방해"임을 강조했다.

이후에도 출전을 강행했던 몰리나는 결국 7회말 수비를 앞두고 교체됐다. 쉴트는 "X-레이 검사가 진행중이다. 불편함을 느끼고 있는 것은 확실하다"며 상태를 전했다.

이와 관련해 크레이그 카운셀 밀워키 감독은 "나와 쉴트 감독 사이에 의사소통에 문제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세인트루이스는 이날 선발 잭 플레어티가 3이닝 8피안타 2피홈런 2볼넷 6탈삼진 9실점으로 부진하며 대량 실점을 허용했다. 쉴트 감독은 "상대 타자를 인정해야한다. 구위도 날카로웠고 공격적이었다"며 상대가 잘한 결과라고 말했다.

플레어티는 "결국에는 얼마나 계획대로 잘 던지느냐가 중요하다. 비디오를 다시 보면 알겠지만, 많은 공들이 가운데로 몰린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의 부진을 인정했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