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18091 1052020091662818091 05 0507003 6.1.17-RELEASE 105 엠스플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600225494000 1600226396000 아스널 아우 아르 퇴장 매체 2009162001

류현진-김광현 극찬한 美 매체 "한국 팬들, 활약보며 황홀감 느낄 것"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김광현과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홍순국 특파원)



[엠스플뉴스]

메이저리그에서 맹활약 중인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현지 매체의 극찬을 받았다.

미국 '콜투더펜'은 9월 16일(이하 한국시간) "한국인 메이저리거 류현진과 김광현은 한국 야구를 대표하고 있다"라는 제목과 함께 그들의 올 시즌 성과들을 설명했다.

매체는 류현진에 대해 "위대한 한국인 메이저리그 선수 중 한 명인 그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함께 자신의 가치를 증명하고 있다"라며 운을 띄웠고 이어 "현재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 중인 그는 2019시즌이 끝난 뒤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에 계약했고 성과를 보이고 있다"라며 호평을 남겼다.

더불어 매체는 "비록 2019시즌 만큼의 활약은 아니지만, 류현진은 토론토에 큰 임팩트를 주고 있다. LA 다저스에서는 클레이튼 커쇼와 워커 뷸러에게 가려졌었지만, 토론토에서 류현진은 자신이 팀에서 중요한 선수임을 보여주며 8,000만 달러 가치를 증명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또한 "류현진은 확실한 에이스로서 팀이 기록한 26승 20패 성적에 기여했다. 토론토가 플레이오프 경쟁을 할 수 있는 큰 이유는 류현진이다"라며 그의 존재감을 치켜세웠다.

류현진에 이어 김광현의 활약상도 언급됐다. 매체는 "메이저리그의 또 다른 뛰어난 선수인 그의 이름을 알아야 한다. 김광현은 한국인 선수로서 실력이 뛰어나다"라고 소개했다.



매체는 "김광현은 전형적인 신인은 아니다. 그는 12시즌 동안 KBO 리그에서 뛰었고 올 시즌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이적했다"면서 "이 베테랑 선수는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그는 원래 시즌 개막을 앞두고 팀의 마무리투수로 낙점됐으나 첫 마무리 등판 이후 상황이 달라졌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광현의 기록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매체는 "김광현은 선발 로테이션에 진입한 이후 5차례 선발 등판해 평균자책점 0.33을 기록하고 있다. 이 기록은 역대 메이저리그 첫 선발 5경기를 치른 투수 중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 2위에 해당한다"라며 그의 호성적을 되짚었다.

더구나 김광현의 팀 내 위상을 강조했다. 매체는 "그는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를 달리고 있는 세인트루이스에 중요한 조각이 될 것이다"라며 팀 내 중요도를 언급했다.

끝으로 매체는 "경쟁력 있는 팀에서 맹활약 중인 두 명의 한국 선수를 보며 한국 팬들은 황홀해할 것이라 확신한다"라고 보도했다.



박윤서 기자 fallininvon@mbcplus.com

* 2020 MLB 생중계, 엠스플뉴스 PC/모바일/앱에서 시청하세요!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완벽해져서 돌아왔다!' 7이닝 6K 무실점 [김광현 H/L]
▶'감정을 읽어낼 수 없는 선수입니다' 류현진 현지 코멘터리
▶'ML 역대 305번째' 컵스 알렉 밀스의 깜짝 노히트노런 (영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