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241257 0102020082162241257 09 0902001 6.1.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7942343000 1597954273000

[우리 동네 이거 알아?] 미군기지 근현대 역사를 간직한 곳/이민영 기자

글자크기
용산 캠프킴이 뜨겁습니다. 지난 4일 정부에서 발표한 신규 아파트 공급 택지에 포함됐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주택 3100호를 캠프킴 부지에 짓기로 했습니다. 향후 몇 년 안에 이곳은 주변과 같은 빌딩숲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개발이 되면 캠프킴의 역사는 사라질지도 모릅니다. 캠프킴은 유서 깊은 땅입니다. 1908년 지어진 옛 일본군 육군창고 사무소는 지금도 남아 있습니다. 일제가 군수물자를 저장해 보급하던 장소였고, 1941년 아시아태평양전쟁 시기에는 연합군 포로가 강제노역을 했던 곳입니다.

1952년 미군에 땅이 공여되면서 미군을 지원했던 한국근무단(KSC)이 자리했습니다. 김씨 성을 가진 한국인이 많아 ‘캠프킴’으로 불렸습니다. 1970년대에 입주한 주한미군위문협회(USO)는 미군을 위한 각종 서비스·관광 산업의 거점이자 한국 대중문화의 산실이었습니다.

미군기지 이전 후 서울시는 옛 건물을 용산공원 갤러리로 만들었습니다. 주한미군과 용산기지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상설 전시장입니다. 옛 지도, 사진, 영상자료 60여점이 있습니다. 편의공간, 시민소통공간, 문서보관소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문을 닫았지만 이르면 9월에는 재개관한다고 합니다. 캠프킴이 개발되면 이런 공간은 모두 사라질 겁니다. 용산공원 갤러리와 캠프킴이 사라지기 전에 한번 방문해 보면 어떨까요. 나중에 개발이 되더라도 작은 표석 하나는 남겨지길 바랍니다. 기억은 소중한 법이니까요.

mi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