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4964 0032020081662134964 04 04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61918974 false true false false 1597514806000 1597514815000

미국 정무차관 "레바논, 시스템 개혁해야 지원받을 수 있어"

글자크기

참사현장 베이루트 항구 방문…철저하고 투명한 조사 촉구

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를 방문한 데이비드 헤일 미국 국무부 정무차관(가운데) [AP=연합뉴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데이비드 헤일 미국 국무부 정무차관은 15일(현지시간) 대폭발 참사가 발생한 레바논의 개혁을 촉구했다.

헤일 차관은 이날 베이루트 참사 현장인 항구를 방문해 "레바논 지도자들이 진정한 변화를 위해 노력하는 것을 볼 때 미국과 국제적 협력국들은 지속적인 재정지원으로 시스템 개혁에 응답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런 언급은 레바논 기득권층의 고질적인 부패, 종파 간 정치적 다툼 등의 관행을 고쳐야 한다는 압박으로 풀이된다.

앞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이달 6일 베이루트를 찾아 레바논에 대한 프랑스의 연대는 조건이 없다면서도 "개혁이 이행되지 않으면 레바논은 계속 침몰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헤일 차관은 베이루트 항구에서 폭발 참사에 대한 투명한 조사도 촉구했다고 레바논 매체 '데일리스타'와 AFP통신이 전했다.

그는 "우리는 철저하고 투명하면서 신뢰할 만한 조사가 이뤄지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미 연방수사국(FBI) 요원들이 이번 주말 베이루트에 도착해 참사 원인 조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또 "모든 주권 국가는 항구와 국경을 철저히 통제한다. 모든 레바논인은 그 시대로 돌아가기를 원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레바논 정부의 항구 관리 부실을 비판했다.

연합뉴스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현장에서 진화작업 벌이는 소방헬기
지난 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의 대규모 폭발 현장에서 소방헬기 한 대가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4일 베이루트 항구에서는 두차례 큰 폭발이 발생해 최소 178명이 숨지고 약 7천명이 다쳤다.

레바논 정부는 베이루트 항구 창고에 장기간 보관돼 있던 인화성 물질 질산암모늄 약 2천750t이 폭발한 것으로 보고 있다.

14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베이루트 폭발 참사가 창고 유지보수 작업으로 촉발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