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4884 0032020081662134884 04 04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506431000 1597534155000

트럼프, 24~27일 대선후보 지명 전당대회…수락연설로 피날레

글자크기

후보 지명은 노스캐롤라이나서…각종 지원연설은 워싱턴DC

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오는 11월 대선 때 공화당 대선 후보로 공식 지명하기 위한 전당대회 일정이 윤곽을 잡았다.

공화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전당대회 장소를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플로리다주로 옮겼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아 플로리다 행사도 취소했고, 이후 전당대회 일정과 행사를 놓고 검토 작업을 진행해 왔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15일 미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공화당의 전당대회는 17~20일로 예정된 민주당보다 일주일 후인 24~27일 4일간 열린다.

공화당 대의원들이 24일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공화당의 후보로 지명하는 절차를 진행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대선 후보 수락 연설을 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백악관에서 수락연설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러닝메이트인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26일 밤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 있는 역사 성지인 맥헨리 요새에서 부통령 후보 수락 연설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공화당은 이 기간 워싱턴DC의 연방정부 재산인 '앤드루 W. 멜론 강당'에서 찬조연설 행사를 진행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일부 자녀가 25일 출격하는 것을 비롯해 공화당의 유일한 흑인 상원 의원인 팀 스콧 의원, 조니 언스트 상원 의원, 니키 헤일리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 케빈 메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 등이 지지 연설에 나선다.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 성과를 부각하기 위해 일반인들도 연사로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당대회를 관통하는 주제는 '위대한 미국 이야기를 받들며'이다. 날짜별로 24일 '약속의 땅', 25일 '기회의 땅', 26일 '영웅의 땅', 27일 '위대함의 땅'이라는 소주제가 잡혔다.

주최 측은 연방정부 건물은 50인 이상 행사를 금지한 시 정부의 규제 대상이 아니지만 대규모 군중이 모이진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CNBC는 백악관이나 맥헨리 요새와 같은 연방정부 재산을 사용하는 것은 이들 장소를 선거행사 목적으로 사용하지 못하도록 한 규범을 어기는 것이라는 분노를 샀다며 연방 공무원이 업무 중 정치행위에 관여하지 못하도록 한 법 위반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