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4766 0092020081562134766 04 0401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503184000 1597503202000

대만 가오슝시장 선거서 민진당 승리…친중 국민당 '참패'

글자크기

'파면' 한궈위 공석 보궐선거…민진당 득표율 70% 넘어

뉴시스

[가오슝=AP/뉴시스]지난 6월6일 한궈위 당시 가오슝시장 파면이 투표로 결정되자 파면을 요구해온 이들이 환호하는 모습. 2020.08.1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15일 치러진 대만 가오슝시장 선거에서 민진당이 승기를 거머쥐었다. 친중 성향의 국민당은 참패를 맛봤다.

타이완뉴스에 따르면 이날 치러진 가오슝시장 선거에선 천츠마이 민진당 후보가 67만1804표(70.03%)를 득표해 승기를 쥐었다. 리메이전 국민당 후보는 24만8478표(25.9%)를 얻어 패배했다.

이날 선거는 지난 6월 주민 소환으로 직을 잃은 한궈위 전 시장의 공석을 메우기 위해 진행됐다. 한 전 시장은 지난 1월 대만 총통 선거에 도전했다가 대권에 신경을 쏟느라 시정을 소홀히 했다는 이유로 파면됐다.

이날 천 후보의 득표율은 지난 1994년 이래 가오슝 시장 선거 중 가장 높다. 천 후보는 개표 작업이 이뤄지는 내내 리 후보를 3배가량 차이로 압도하며 선두에 서 있었다.

천 후보는 승리가 확정되자 당선 연설을 통해 경제와 고용, 교통 문제, 대기 오염 등 4가지 의제를 핵심 의제로 제시했다. 아울러 이날 선거 결과를 민주주의와 가오슝의 승리라고 규정했다.

이번 선거를 통해 천 후보는 오는 2022년 12월까지 한 전 시장의 잔여 임기를 수행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