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4673 0252020081562134673 02 0212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500113000 1597582054000

이철우 지사도 즉석연설 "광복회장 경축사 분열 조장"

글자크기

광복절 경축식서 원고 안 읽고 즉석연설

"특정이념 편중된 광복회장 기념사 인정못해"

“김원웅 광복회장님의 경축사가 너무 심하다.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5일 김원웅 광복회장의 광복절 기념사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경북도청에서 진행된 제75회 광복절 경축식 자리에서 “대한민국이 새로운 나라로 가려면 용서하고 화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선일보

15일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열린 제75회 광복절 경축식에 참여한 이철우(앞줄 왼쪽 첫 번째) 경북도지사가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경북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회장은 광복절을 맞아 전국 시·도지부에 배포한 기념사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이 친일파와 결탁하면서 우리 사회가 친일 청산을 완수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김 회장은 친일 행적이 드러난 음악인 안익태가 작곡한 노래가 여전히 애국가로 쓰이고 있다는 지적, 국립현충원에 친일 군인 등 반민족 인사들이 안장돼 있어 이장해야 한다는 주장 등 현대사의 인물, 사건에 대해 특정 입장에서 해석하는 내용을 기념사에 담아 논란이 됐다.

이날 김 회장 기념사 원고를 받은 광복회 경북도 지부는 일부 논란이 된 내용을 고쳐 경북도청에서 열린 경축식 현장에서 대독했다.

그러나 이 지사는 준비된 원고를 배제하고 즉석연설을 통해 “역사를 보면 우여곡절이 너무 많았다. 다 청산하고 가기엔 너무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역사적 사실을 한 예로 들어 “병자호란도 임금이 청나라한테 이긴다고 북벌론을 외쳐 전쟁이 났다. 당시 인구 500만 중 50만이 청나라에 잡혀갔는데 그런 역사는 어떻게 청산하냐”고 반문했다.

또 “세계 꼴찌의 나라를 세계 10번째 나라로 만드는 과정에서 과도 있다”면서 “인간도 개인을 돌아보면 과(過)가 많다. 그걸 전부 까발려 ‘네 탓’만 하면 어떻게 하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의 강한 발언이 이어가자 객석에선 여러 차례 박수가 터져 나왔다. 이 지사는 “과도 좀 있지만 새로운 역사를 만드는데 동참한 분들도 우리가 인정해야 한다. 21세기를 사는 현재 독립운동한 후손들이 아직도 일제 강점기 사는 모습 그대로 산다”면서 “그런 분을 돌보고 용기를 주는 사회를 만드는데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광복회장을 앞세워 국론분열을 조장하는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에서 즉석연설을 한 것 같다”며 “광역단체장이 준비된 광복절 경축사를 읽지 않은 사례는 도정 생활 30년 만에 처음 본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지사 제75회 광복절 경축사 즉석연설 요약

“김원웅 광복회장님의 경축사가 너무 심하다.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

그래서 광복회장님이 수정한다고 했는데, 그리고 도의 회장님께서도 좀 이해를 잘 해 달라 이렇게 양해의 말씀을 드린 것 같습니다.

그리고 역사를 보면 우여곡절이 너무 많았습니다. 다 청산하고 가기에는 굉장히 어렵습니다. 청산하면 일이 안 됩니다. 옳고 그름을 따지기도 굉장히 어려운 면도 많습니다. 우리 병자호란 때, 역사 속 병자호란을 생각해보면 기가 막힙니다. 우리 임금이 청나라한테 이긴다고 북벌론(北伐論)을 외쳤습니다. 그래가 전쟁이 났는데, 그 당시 인구가 500만입니다. 500만 중에 50만이 청나라에 잡혀갔습니다. 가다가 죽은 사람이 부지기수고, 가서 노예로 산 사람이, 거기 가서 들어보면 말을 못합니다. 그런 역사 어떻게 청산됩니까?

중국은 한족이 지금 중국의 90%를 차지한다고 하고 있는데, 그 중국의 역사는 이민족의 역사입니다. 원나라가, 몽고가 세운 나라 아닙니까? 그 나라를 그러면 중국사람들이 이민족이라고 쫓아냅니까. 중국에 가보세요. 기념관에 가면 원나라라고 자랑스럽게 해놨습니다. 청나라, 만주족 아닙니까? 한족이 아닙니다. 그런데 중국사람들이 청나라라고 배척하는 것 봤습니까? 다 자기 역사로 만드는 겁니다.

독립운동은 물론 그 내용은 좀 다릅니다만, 세계에서 가장 못사는 나라, 6.25 때 영국의 군인들이 우리나라를 도와주러 와서 그 군이 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하나님 아버지, 저를 왜 지옥에 보냈습니까? 여기가 바로 지옥입니다.’

멀리 볼 것도 없습니다. 제가 1955년생, 해방 십년둥이인데, 제가 초등학교 다닐 때 밥을 못 먹었습니다. 서애 류성룡 선생, 징비록(懲毖錄)을 한 읽어보십시오. 임진왜란 때 이 나라가 어땠는지. 사람이 죽어 시체 썩는 냄새가 진동을 하고, 아이가 죽었는데 그 부모가 아이를 뜯어 먹고 있더라, 그런 역사를 우리가, 불굴의 역사, 그걸 이기고 세계 꼴찌의 나라를 세계 10번째 나라로 만들었습니다. 그러면 그 중에 과도 있습니다. 인간도 개인을 돌아보면, 저 역시도 과가 많습니다. 부끄러워서 이야기도 못할 때도 많습니다. 그걸 전부 까발려 ‘네가 이랬잖아, 이랬잖아!’ 하면 어떻게 도지사가 있고 유지들이 있겠습니까?

다들 반성하고 해야 되지만, 서로 인정하고 덮고, 오늘의 역사를 만든 그 분들도 존경하고, 또 과도 좀 있지만 새로운 역사를 만드는데 동참한 분들도 우리가 인정하고. 세계 10번째 나라 만든 그 조상들, 그 선배들을 모조리 다 파내면 이 땅에 남아 있을 사람이 누가 있습니까? 그래서 저는 우리 대한민국이 새로운 나라로 가기 위해서는 좀 용서하고 화해를 반드시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제 우리 이동일 회장님 모시고, 한국해비다트, 집지어 주기 운동하는 윤형주라는 가수분 있잖아요, 그 분이 이사장이거든요. 독립유공자 후손들 집을 지어주는 운동을 하는데, 우리 경상북도와 양해각서를 체결했습니다. 우리 청년봉사단에서 몸으로 봉사를 하겠다, 해비다트의 예산으로 집을 고치고, 우리 도에서 예산을 보태서 하겠다. 이래서 제가 얼마나 기뻤는지 모릅니다. 우리는 21세기를 사는데 독립운동한 후손들이 아직도 일본 강점기에 사는 그 모습 그대로 살고 있습니다. 얼마나 딱합니까. 우리가 그런 분들을 돌봐주고 그 분들이 용기를 내고 일할 수 있는 그런 사회를 만드는데 적극적으로 나서야 됩니다.

이런 일을 진작 알았어야 하는데, 여기 오신 분들 중에서도 재력이 좀 좋은 분들은 해비다트에 지정기탁을 하면 집 고쳐주는데 쓰겠습니다, 그래서 그런 일을 하는데 앞장서는데 저부터 지정기탁을 다만 얼마라도 하고 여러분도 같이 동참해서 그런 일들을 합시다. 독립운동하신 분들 가족들 얼마나 힘들고 어렵습니까. 아까 훈장도 받고 대통령 표창도 받은 분들이 손자고 아들인데, 우리 이동일 회장님도 아버지가 독립운동을 해서 학교도 못 다녔다, 제대로 학교도 못 갔다 이겁니다. 독립운동한 분들을 굉장히 인정하는 그런 나라가 되어야 합니다. 과거에 조금의 과도 있겠지만 새나라 만드는데, 대한민국이 큰 나라 만드는데 공이 많은 분들은 인정해야 됩니다. 우리 경상북도가 더 앞장서서 나갈 것을 다짐 드립니다. 그렇게 하시겠죠? 제가 구구절절 경축사를 잘 써왔는데 나중에 책자로 돌리도록 하겠습니다.

[권광순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